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SPC, 전국 29곳 사업장에서 3월 '안전점검의 날' 행사 진행노조 요청 반영해 신규 샌드위치 라인 가동 결정 등 노사소통 강화

[테크홀릭] SPC가 ‘3월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전국의 생산시설 및 물류센터 29곳에서 3일부터 순차적으로 △노사 합동 안전 점검 △안전 경영 의지 전파 및 안전 교육 등 노사 합동 안전 점검과 노사간담회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SPC는 안전경영 의지를 확고히 하고, 노사협력을 통해 안전경영 체계를 확립하고자 매월 전국의 파리크라상·SPC삼립·비알코리아·SPC GFS·SPL 등 계열사 사업장 별로 안전점검의 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SPC는 안전경영 강화와 더불어 노사 간 소통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달 말 계열사 SPL은 한국노총 소속 ‘SPL노동조합’과 민주노총 화섬노조 소속 ‘SPL지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노사협의회를 개최하고, 새롭게 설치한 샌드위치 라인에 대한 변경사항, 투자규모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양 노조 측의 협의를 거쳐 샌드위치 라인을 가동했다.

SPL 신규 샌드위치 라인 설치 및 가동은 지난해 10월 발생한 사고로 가동이 중단되면서 해당 라인에서 근무하던 직원들이 업무 변경으로 적응에 어려움을 겪자 노조가 회사에 지속적으로 요청한 데 따라 진행된 것이다. SPL은 기존 라인을 철거하고, 새로운 장소에 신규 라인을 설치했고, 지난 2월 21일 산업안전관리공단의 승인과 같은 달 23일 HACCP 인증, 24일 노사 협의를 거쳐 새롭게 가동을 시작했다.

이에 대해 SPL노조의 윤홍식 노조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요청과 건의를 반영해 새롭게 라인을 설치하고, 휴게공간도 마련하는 등 회사가 적극적으로 조치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SPC 관계자는 “보다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구축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노사 간 소통도 꾸준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C는 지난 1월 안전경영선포식을 개최하고, △ 재해 없는 일터 구현 △ 존중과 배려의 근무환경 조성 △ 신뢰받는 안전경영 문화 구축 등을 통해 ‘안전하고 행복한 근무환경’을 만든다는 안전경영 비전과 전략체계를 발표했다. 이를 통해 안전경영 체계를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직원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정착시켜 ‘New SPC’로 다시 태어난다는 방침이다.

#SPC #안전점검의 날 #노사간담회 #안전교육

지난달 24일 경기도 평택시 SPL에서 진행된 노사협의회에서 박원호 SPL 대표이사(앞줄 가운데)와 한국노총 SPL노조, 민주노총 화섬노조 SPL지회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PC)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