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TIGER 미국S&P500TR(H) ETF’ 순자산 500억 돌파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S&P500TR(H) ETF(상장지수펀드)’ 순자산이 500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6일 종가 기준 ‘TIGER 미국S&P500TR(H) ETF’ 순자산은 533억원이다. 지난해 11월 상장한 해당 ETF는 출시 3개월여만에 순자산 500억원을 돌파하며 급성장했다.

‘TIGER 미국S&P500TR(H) ETF’는 미국 대표 지수인 S&P500 지수에 투자하는 환헤지형 ETF다. S&P500 지수는 미국에 상장된 종목 중 시가총액 상위 500개 기업으로 구성, 전반적인 미국 경제 상황을 반영한다.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변동성이 높아진 가운데 환율 변동에 영향을 받지 않는 환헤지형인 ‘TIGER 미국S&P500TR(H) ETF’는 환율 리스크를 축소하고 변동성을 감소시키는 투자처로 주목받고 있다. 투자자들은 원화로 투자하므로 환전이 필요없다는 장점도 있다.

또 주식 현물로 운용되는 ‘TIGER 미국S&P500TR(H) ETF’는 개인연금과 퇴직연금 계좌에서 모두 투자할 수 있어 연금 투자자들에게도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국내 상장된 S&P500 환헤지형 ETF 대부분은 지수 선물로 운용, 퇴직연금(DC/IRP) 계좌에서의 매매가 불가능하다.

하민정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운용부문 매니저는 “최근 원/달러 급등하는 등 환율 변동성이 높아지며 투자자들이 환헤지형 상품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TIGER 미국S&P500TR(H) ETF’는 환율 변동에 영향을 받지 않고 기초자산의 가격 변동에만 수익률이 연동되기 때문에 원/달러 하락을 방어하고 싶은 투자자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환헤지형 #순자산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