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정의선·조현준 회장, 소방 공무원 복지·안전 지원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 1년 맞아 산업 메카 울산서 소방청에 55억 쾌척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동시에 기업 '사회적 책임'의 확산을 위해 14일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의 대표로 울산 북부소방서를 방문해 기업이 국민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후원하는 '제1차 다 함께 나눔 프로젝트'를 주도했다. 

ERT는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산을 주도하는 대표 협의체로 대한상의에 사무국을 두고, 현재 701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대한상의는 ERT 출범 1년을 맞아 '제1차 다함께 나눔프로젝트'를 열고, 국내 산업의 메카인 울산에서 화재나 사고 발생 시 가장 먼저 달려와 도와주고 보호해 주는 소방관들을 격려·후원했다. ERT 기업이 이번 행사에서 소방청에 후원한 금액은 약 55억원 규모이다. 

특히 이 행사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처음 제안했고,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적극 호응하면서 성사됐다. 여기에 ERT 의장직을 맡은 최태원 회장이 후방에서 지원해 ERT 회원 기업이 참여하는 행사로 확대됐다.

현대차그룹은 52억원 상당의 재난 현장 소방관 회복 버스 총 8대를 기부한다. 이 버스는 전국의 소방청 지역본부에 배정돼, 산불 등 재난 현장에서 근무하는 소방관들의 휴식과 회복을 위해 사용한다.

효성그룹도 3억원 규모의 소방관 복지 증진을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효성 지원금은 순직 소방관의 유자녀 장학금, 유가족 힐링캠프, 현직 소방관들의 근무 환경 개선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금양그린파워, 욱일전설 등 ERT 회원 기업도 기부에 동참했다.

이날 회장단은 소방관과 함께하는 간담회를 열어,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정의선 회장은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된 현장에서 묵묵히 최선을 다해 주시는 소방관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 덕분에 우리 모두가 '안전한 오늘'을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소방관 여러분들의 의견을 담아, 현장 맞춤형으로 제작되는 재난현장 회복버스가 소방관 여러분들께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기원하며, 앞으로도 신기업가정신협의회를 통해 지속가능한 공동체를 위한 더 많은 변화가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현준 회장도 "항상 안전한 환경을 위해 헌신하고 계신 소방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사회에 있어 가장 중요한 가치 중 하나가 바로 안전이고, 안전을 책임지시는 분들이 존경받고 대우받아야 하므로 소방관들의 복지를 증진시킬 부분을 찾아 지원하고 기업 입장에서 우리 사회의 문제를 진지하게 함께 해결하는 데 보탬이 되겠다"고 앞으로도 기부를 이어갈 뜻을 내비쳤다.

최 회장은 울산항만공사에서 실시하는 항만정화활동 현장도 방문한다. 폐플라스틱 활용 업체와 항만 정화선 등도 시찰한다.

한편 대한상의는 지난해 5월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개최하고, 기업을 둘러싼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소중히 여기고 함께 발전할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의 동참을 끌어내 기업의 사회적 활동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 

조영준 ERT 사무국장은 "우리 기업의 기존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해 신기업가 정신의 실천 확산을 위한 활동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신기업가 정신 #최태원 #정의선 #조현준 #소방관 지원 #울산 소방청

(왼쪽부터)최태원(SK·대한상의)·정의선(현대차)·조현준(효성) 회장(사진=각 社)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