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AI 혁신거점’ 광주에 ‘C랩 아웃사이드 광주’ 출범지역 스타트업 발굴·육성-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테크홀릭] 삼성전자는 지역의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집중 육성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2월 ‘C랩 아웃사이드 대구’에 이어 20일 광주시 서구 삼성화재 상무사옥에서 광주 상무지구에 신규 조성한 ‘C랩 아웃사이드 광주 캠퍼스’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C랩 아웃사이드 광주' 캠퍼스는 광주시청, 주요 대기업의 지역본부 등이 위치한 광주의 경제∙행정 중심지인 서구 시청로 삼성화재 광주상무사옥 20층에 470여평 규모로 스타트업 업무공간, 네트워킹공간, 회의실, C랩파트너 사무실, 휴게공간 등 조성되었다.

특히 삼성전자가 2018년부터 운영해온 ‘C랩 아웃사이드’ 프로그램의 특징과 노하우(업체 선발, 육성, 사업 협력, 투자 유치)를 그대로 이전한 ‘C랩 아웃사이드 광주’는 매년 광주에서 별도로 공모전을 진행, 광주 소재 스타트업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 두었다. 또한, 전문적으로 육성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임직원이 업체별로 1:1 매칭되어 밀착, 맞춤 지원을 하게 된다.

특히, ‘C랩 아웃사이드 서울’과 ‘C랩 아웃사이드 광주’간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해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 업체들이 수도권으로 이전하지 않고도 빠른 시일 내에 정착하고 성장해 지역경제 발전의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광주 소재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개최,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경량화 솔루션을 적용한 AI 모델 개발 기업 ‘클리카’, AI 기반 생체정보 인증&결제 솔루션 기업 ‘고스트패스’, AI 활용 동물 생체 분석 및 가축 케어 플랫폼 개발 기업 ‘인트플로우’, 얼굴 영상으로 건강/감정 상태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감성택’, 에너지 절감 냉각 소재(필름/페인트) 개발 기업 ‘포엘’ 등 지역 내 혁신 스타트업 5개사를 선정했다. 특히 ‘AI 혁신거점’이라는 지역 특성에 맞게 AI 분야 스타트업을 중점 선발했다.

‘C랩 아웃사이드 광주’에 선정된 스타트업들은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 ▲성장 단계별 맞춤형 컨설팅 ▲삼성전자 및 계열사와의 협력 기회 연결 ▲CES 등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국내외 판로 개척 등 향후 1년간 서울의 ‘C랩 아웃사이드’ 스타트업과 동일한 지원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2012년 12월부터 도입했고, 2015년부터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하는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이렇게 축적된 C랩 노하우를 기반으로 2018년에는 국내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외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C랩 스타트업들이 C랩 아웃사이드 졸업 및 스핀오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협력할 수 있도록 ‘C랩 패밀리’ 체계를 2022년부터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다. 특히, C랩 패밀리를 대상으로 삼성전자와의 파트너십과 투자를 점차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윈윈’할 수 있는 방향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4월중 ‘C랩 아웃사이드 경북’을 출범하며 지역 창업 생태계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광주 #스타트업 #벤처허브 #지역경제 #일자리 창출

삼성전자가 20일 광주시 서구 삼성화재 상무사옥에 개소한 ‘C랩 아웃사이드 광주 캠퍼스’의 업무공간(사진=삼성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