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소프트, 국내 게임업계 최초 'APEC-CBPR' 인증 취득‘APEC-CBPR’로 효율적인 글로벌 협업 가능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국내 게임업계 최초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Asia-Pacific Economic Cooporation)가 발급하는 ‘국경간 프라이버시 규칙(CBPR, Cross-Border Privacy Rules)’ 인증인 ‘APEC-CBPR’를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APEC-CBPR’은 회원국 사이에 자유롭고 안전한 개인정보 이전을 지원하기 위해 APEC이 개발한 글로벌 제도로 한국, 미국, 일본, 싱가포르 등 9개국이 참여하고 있으며 APEC 국경간 프라이버시 9원칙은 고지, 수집 제한, 목적 내 이용, 선택권, 무결성, 보호대책, 열람·정정, 책임성, 피해 구제 등이다.

‘APEC-CBPR’은 ‘APEC 프라이버시 9원칙’을 기반으로 ▲개인정보 관리 체계 수립 ▲개인정보 수집 ▲개인정보 이용/제공/위탁 ▲정보주체 권리 ▲무결성 ▲보호 대책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인증을 발급한다. 애플, 시스코, IBM, HP 등 61개 글로벌 기업이 ‘APEC-CBPR’ 인증을 취득했다. 

엔씨(NC)는 ‘APEC-CBPR’ 인증 취득으로 효율적인 글로벌 협업이 가능하다. ‘APEC-CBPR’ 인증을 받은 기업과 제휴를 체결할 경우, 현지 법률 준수 여부 확인 등의 별도 절차 없이 개인정보를 관리·운용할 수 있다. 

신종회 엔씨(NC) 정보보안 센터장은 “’APEC-CBPR’ 인증을 통해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엔씨(NC)의 견고한 기술력과 노력이 인정받아 기쁘다”며 “정보보안에 대한 연구 개발을 지속해 더욱 신뢰받는 글로벌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 #NC #APEC #국경간 프라이버시 규칙 #CBPR #인증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