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엔씨 신작 '프로젝트G', 개발자 코멘터리 영상 공개프로젝트G의 장르적 특성과 매력, 개발 현황 등 확인할 수 있어

[테크홀릭]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RTS(Real-Time Strategy, 실시간 전략 게임) 장르의 모바일•PC 플랫폼 신작 ‘프로젝트G’의 개발자 리드 디자이너, 애니메이터, 서버 개발자 등 세 명의 담당자가 CCG 영상에 등장해 이용자가 남긴 다양한 댓글에 직접 답변하는 코멘터리 영상 ‘Comment Come & Go(이하 CCG)’를 공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영상을 통해 '프로젝트G'의 장르적 특성과 매력, 개발 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조규형 리드 디자이너는 “기본적인 플레이 진행, 성장 요소는 전통적인 시뮬레이션 게임(SLG)을 따르지만, 핵심 플레이 요소인 ‘전쟁’은 유닛 단위로 이용자는 부대 이동이나 공격 대상 설정, 최종 공격 명령 등의 행동을 모두 직접 컨트롤 할 수 있는 RTS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성필 애니메이터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플레이하고 더 큰 규모의 집단 전투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매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개성있는 종족과 전략적으로 활용이 가능한 환경 요소와 다양한 유닛들을 개발하고 있다”고 '프로젝트G'만의 매력도 설명했다.  

'프로젝트G'는 언리얼 엔진을 기반으로 고품질 그래픽을 구현하고 있다. 

조은비 서버 개발자는 “높은 퀄리티의 캐릭터와 스킬 모션 등을 모바일•PC 플랫폼 모두에 최적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대규모 전투와 이용자의 조작에 높은 반응성을 제공하는 것을 중심에 두고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씨(NC)는 지난 3월 대규모 전쟁 기반의 전략 게임으로, 한정된 자원을 모아 성장하며 길드 간 영토 전쟁 속에서 다양한 전술을 구사할 수 있는 '프로젝트G'의 트레일러 영상을 통해 개발 중인 모습을 처음 공개했다. 

'프로젝트G'는 ▲다양한 개성을 가진 종족과 캐릭터 ▲근거리, 원거리 유닛을 활용한 전투 방식 ▲오브젝트 점령과 영토 경쟁 과정에서 활용되는 ‘드래곤’과 ‘전략병기’ ▲개인 간 전투에서 대규모 집단으로 확장되는 전쟁 등이 특징이다. 

엔씨(NC)는 오픈형 R&D 개발 문화 ‘엔씽(NCing)’을 통해 개발 중인 신규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이용자의 피드백을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엔씨(NC)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엔씨소프트 #NC #프로젝트G #RTS #실시간 전략 게임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