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 지주사 전환 후 첫 자사주 1,000억원 규모 매입·소각

[테크홀릭] 우리금융지주(회장 임종룡)는 주주환원 정책의 다변화를 통해 주주들에게 깊은 신뢰를 받는 금융그룹을 만들겠다는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의 의지를 반영해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결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자사주 소각은 우리금융그룹이 2019년 지주사로 재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추진됐고, 매입한 자사주는 전량 소각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견고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주가안정 및 주주환원 정책의 신뢰성 제고를 위해 자사주 매입 및 소각을 결정했다”며, “2023년에도 본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미래성장기반을 마련하고 주주환원 정책 다변화를 통해 장기 기업가치 제고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번 1,000억의 자사주 매입과 소각으로 올해 현금배당을 포함해 우리금융지주의 총주주환원율을 30% 수준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지난 3월 분기배당을 위한 정관개정으로 분기배당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우리금융 #자사주 #매입 #소각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