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홀딩스, 1분기 영업익 7047억-흑자 전환

[테크홀릭] 포스코홀딩스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9% 감소한 19조3819억원,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69.6% 감소한 7047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다.

다만 전분기(2022년 4분기) 대비 매출액은 1.0%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흑자전환했다.

특히 지난 1월 포항제철소 완전정상화에 따라 철강부문에서 국내외 이익의 흑자전환과 친환경미래소재 매출이 전분기 대비 44% 성장한 것이 주효했다.

올해는 포스코홀딩스의 친환경미래소재 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가 예상된다. 광석리튬생산 자회사인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은 오는 10월 연산 43천톤 규모의 광석리튬 생산공장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한 해외와 연계한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에서는 올초 폴란드 폐배터리 상공정 공장인 PLSC의 양산가동과 함께 하반기에는 Black mass(상공정 생산품)를 원료로 리튬, 니켈, 코발트 등의 양극재 원료를 추출하는 포스코HY클린메탈 공장 상업생산도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아르헨티나 리튬염호를 중심으로 건설중인 염수 1, 2단계 공장은 기전 착공 등 활발히 공사가 진행중이며 2024년도부터 순차적으로 준공할 계획이다.

또 포스코홀딩스는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성장을 확보하는 동시에 장기 투자가들의 신뢰에 부응하기 위한 주주환원 정책을 실시한다. 이차전지소재사업 등 미래 성장산업에 대한 투자비가 고려된 '잉여현금흐름'으로 주주환원 기준을 수립해 차질없는 성장전략 이행과 함께 2025년까지 3년간 주당 1만원의 '기본배당' 도입으로 성장과 안정적 주주환원의 두가지를 모두 만족시킨다는 입장이다.

주요 증권사들 역시 포스코홀딩스의 사업 방향성과 주가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다.

특히 포스코의 철강생산 및 판매 정상화와 올해 말부터 생산되는 리튬에 대한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유안타증권은 중장기적으로 포항제철소 정상화에 따른 철강업황 개선과 리튬부문 가치반영 및 글로벌 불확실성 제거 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50만원으로 상향하기도 했다.

한편, 포스코홀딩스는 올 7월 지난해에 이은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전반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설명하는 자리인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사업 Value Day'를 개최한다.

#포스코홀딩스 #IR #1Q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