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금호석유화학, 1분기 영업익 1302억원 전년 대비 71%↓

[테크홀릭] 금호석유화학이 주요 제품의 시황 악화와 글로벌 경기 침체 여파로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71% 하락한 1301억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21.7% 감소한 1조7212억원, 순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64.5% 줄어든 1326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일 공시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합성고무 부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4% 감소한 5764억원,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71.5% 감소한 336억원이다. 주력 제품 중 하나인 NB라텍스가 공급과잉 여파로 부진했다.

합성수지 부문 실적도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과 중국의 ABS(Acrylonitrile Butadiene Styrene) 신규 증설까지 겹치면서 매출은 3474억원으로 26.4%, 영업이익은 32억원으로 94% 하락했다. 

페놀유도체 부문의 매출은 35.2% 줄어든 4108억원, 영업이익은 93% 감소한 113억원이다. 기능성합성고무(EPDM)·친환경고무(TPV) 부문도 매출은 1641억원으로 21.4% 줄었고, 영업이익은 53% 감소한 1641억원으로 공급과잉 여파를 맞았다. 

금호석유화학은 "2분기에도 제품 수요와 시장 가격 약세가 전망된다"며 "다만 시장·제품별 포트폴리오 개선을 통해 수익성 방어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 #IR #1Q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