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 상의 회장, '한일 상의 회장단 회의' 참석

[테크홀릭] 대한상공회의소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의 회장이 9일 부산 시그니엘호텔에서 열린 '한일상의 회장단회의'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6일 테니스를 치다 발목 부상을 당해 목발을 짚은 상태였다.

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분 한분 일본에서 오신 상의 회장들 인사를 드렸어야 하는데 제가 부상을 당하는 관계로 인사를 나중에 드리도록 하겠다"며 양해를 부탁했다.

최 회장은 "그동안 중단됐던 한일 상의 회장단 회의가 6년 만에 다시 개최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최근 한일 관계는 연이은 양국 정상회담으로 12년 만에 셔틀 외교가 복원되는 등 중대한 시기를 맞고 있다"면서 "이런 발전을 토대로 양국 간의 관계를 강화하고 경제협력을 발전시키기 위해 민간 부문에서도 적극적으로 움직여야 할 시점이며 오늘 회의도 그 연장선에서 생각해 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올해 공식 수교 58주년을 맞이한 양국은 코로나와 수출 규제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불구하고 전체 교역량은 최근 몇 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지리적 측면뿐 아니라 경제적으로 상호 의존성이 높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거듭 한일 경제 협력의 필요성 및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제 동향과 전망, 산업별 협력 방안 등 최근 양국 상의의 중점 사업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양국 상의 간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기이므로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살펴보고자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 회장은 "부산엑스포는 전 세계적인 도전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의 한 부분"이라면서 "곧 열릴 2025 일본 오사카 간사이 엑스포와도 하나의 솔루션 플랫폼으로 연결하고자 한다"고 제안하며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지원도 당부했다. 

이어 "일본 속담에 1명보다는 여러 사람이 힘을 합치면 좋은 지혜가 나온다는 의미의 세 사람이 모이면 문수보살과 같은 좋은 지혜가 나온다는 말이 있다고 한다"라며 "오늘 회의에서도 상의가 머리를 맞대고 미래를 위한 새로운 도전 과제에 대한 협력 방안을 함께 모색하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태원 #SK그룹 #대한상의 #한일 상의 회장단 회의

대한상공회의소는 9일 부산 시그니엘호텔에서 일본상공회의소와 함께'제12회 한일상공회의소회장단회의'를 개최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오른쪽)과 고바야시 켄 일본상의 회장이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