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정우 포스코 회장, 美서 포드 CEO와 또 만난다

[테크홀릭]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미국에서 짐 팔리 포드 최고경영자(CEO)를 만난다.

포스코그룹은 배터리 소재 계열사인 포스코퓨처엠을 통해 제너럴모터스(GM)와 '배터리 동맹'을 맺었다. 이러한 가운데 글로벌 자동차 업체인 포드의 최고경영자와의 만남으로 양극재 메가딜 성사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구체적인 일정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번 주 미국 미시간주 포드 본사에서 팔리 CEO를 비공개로 만날 예정이다.

최 회장과 팔리 CEO는 지난해 9월 서울에서 회동한 지 8개월만에 다시 만나게 되는 것이다.

최 회장과 팔리 CEO의 이번 만남 의제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선 양사가 양극재 등 2차전지 소재 관련 협력을 구체화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포드는 국내 기업 중 SK온과의 협력을 지속하고 있는데 공급처 다변화 차원에서 포스코그룹과 협력할 수 있다는 관측이 꾸준히 나왔다.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담당하는 포스코퓨처엠의 김준형 사장도 북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져 이 같은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포드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 후 다른 미국 완성차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지난해 팔리 CEO는 방한 당시 포스코에 양극재 공급을 위한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이 계약이 성립되면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케미칼을 중심으로 양극재 공급 계획을 본격화할 수 있다. 

#포스코그룹 #최정우 #포드 #이차전지 소재 #양극재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포스코)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