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장애청소년 사회 진출 마련 위한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개최글로벌 ESG활동 일환으로 장애 청소년 진학, 취업 등 사회 진출 기반 조성

[테크홀릭]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가 보건복지부, 한국장애인재활협회 등과 함께 장애 청소년들의 정보 활용 능력을 높여 사회 진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2023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GITC)’ 온라인 예선을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는 ESG활동 차원에서 LG와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LG전자와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2011년부터 지금까지 총 38개국에서 4,500여 명의 장애 청소년이 참여했다. 올해는 17개 국가에서 자체 예선을 거쳐 선발한 장애 청소년 500여 명이 참가했으며, 참가자들은 총 6개 종목에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2023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본선은 오는 10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파워포인트 활용능력 평가 ▲엑셀함수와 데이터 산출능력 평가 ▲인터넷 검색 활용능력 평가 등 개인 종목은 물론이고 ▲영상 촬영 및 편집능력 평가 ▲코딩 프로그램을 활용한 자율주행차 코딩능력 평가 ▲장애인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IT 활용능력 평가 등의 응용 종목으로 나눠 열렸으며 대회 종합1등 및 장애 유형별, 종목별 성적우수 참가자들에게는 상장과 상금을 수여한다.  

LG전자는 ESG활동 강화에 맞춰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는 한국, 중국,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 지역 국가가 주로 참가했는데, 올해는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으로 참가국이 확대됐다. 

대회에 참여했던 장애 청소년들이 사회에 진출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부산 대회와 2015년 인도네시아 대회에서 글로벌 IT 리더(MVP) 상을 수상한 찬 앗담 케오(Chan Outdam Keo)씨와 파라무디타야 디얀(Paramuditaya Dyan)씨는 각국 정부기관에서 IT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다. 

앗담 씨는 “대회에 참가하며 얻은 경험이 마음가짐을 모두 바꿔놨다”며 “사고방식을 바꿔 장애인 관련 분야를 발전시키기 위한 꿈을 키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장애의 유무에 상관 없이 누구나 LG전자의 제품과 서비스를 동일하게 누리는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실현하고자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재작년부터 장애인 자문단을 운영하며 고객의 불편에 귀 기울여 제품 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또한 ▲수어상담센터 ▲제품 수어∙영상∙음성 설명서 ▲점자스티커 배포 등 서비스∙제품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이 대회는 그간 참여했던 장애 청소년들이 IT관련 분야로 진학 또는 취업에 성공하는 등 사회 진출의 기반이 되고 있다”며 “장애 청소년들이 꿈과 열정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글로벌 기업으로서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장애청소년 사회진출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LG전자가 글로벌 ESG활동의 일환으로 2023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개최했다. 자율주행차 코딩능력 평가 종목이 진행되고 있는 모습(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