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LG엔솔, 美 조지아주 배터리합작공장에 2.6조원 추가 투자

[테크홀릭]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미국 조지아 소재 배터리합작공장에 2조6000억 원 상당의 추가 투자를 하기로 했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현대차그룹과 LG엔솔이 조지아 브라이언카운티 소재 배터리합작공장에 20억 달러(약 2조6500억 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5월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위한 배터리 생산 합작 공장을 조지아주에 설립키로 했다. 이번 추가 투자에 따라 조지아주 배터리 생산시설에는 총 75억9000만달러(약 10조원)가 투자된다. 조지아주는 향후 8년간 이 지역에 8500개의 새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켐프 주지사는 X(구 트위터)를 통해 "주 역사상 최대 프로젝트"라고 평가했다.

그는 아울러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계속해서 조지아를 국가의 E모빌리티(전기 동력 이동 수단) 수도로 만들고 있다"라며 "열심히 일하는 조지아 주민들에 투자가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COO(최고운영책임자) 및 북미권역본부장 사장은 “이번 추가 투자는 미국 노동자들이 주도하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헌신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 사장은 “파트너인 현대차그룹과 협력해 미국의 전기차 전환을 주도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차 #LG에너지솔루션 #합작배터리공장 #미국 조지아주 #추가 투자

지난 5월 26일 서울 여의도 LG에너지솔루션 본사에서 장재훈 현대차 사장(왼쪽)과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이 북미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LG에너지솔루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