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최정우 포스코 회장, 비철 신산업으로 패러다임 대전환 시대 활짝

[테크홀릭] 포스코 그룹의 최정우 회장이 수년간 그룹의 신산업 수종 변경을 시도해 온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포스코는 수년 전부터 본업인 철강을 바탕으로 신산업 소재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를 계속해 왔다. 특히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신사업에 힘을 쏟기 시작했다.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미래 사업에서 불확실성이 그만큼 커지면서 철강업의 성장이 한계에 이르고, 철강업 중심으로는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어렵다는 내부 판단이 섰기 때문이었다.

이렇게 최 회장은 남들의 시선에 구애받지 않고 비철 소재 분야에 주력해 온 결과 지금은 국내 2차 전지 배터리 주요 기업조차 부러워할 정도의 양극재 소재 전문기업군으로 거듭나고 있다.

양극재 전문기업 최강자로 등극

양극재 시장의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커지고 있다.

올 상반기 전문조사기관들의 예측은 기관마다 조금씩은 다르지만 양극재·음극재·전해액·분리막 등 리튬이온배터리 4대 소재 시장이 2030년 2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리튬이온배터리 4대 소재 시장 규모는 549억달러(70조원)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또 다른 양적 규모 예측으로는 2030년 양극재 수요를 330만~520만 톤으로 추정하고 있다.(IEA)

지금은 리튬 등의 원가 변동이 심하지만 하반기 계속해서 시장 쟁탈전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에 포스코퓨처엠의 경우, 국내에서부터 치열한 경합을 벌여온 경쟁기업들을 제치고 ‘양극재 시장 1위’를 향해 투자를 계속해 2030년 매출 43조원과 영업이익 3조4000억원을 노린다.

이를 위해 당초 목표였던 2030년 61만 톤의 양극재 생산 캐퍼를 대폭 올려 100만 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강력한 시장 주자 에코프로비엠과 LG화학을 넘어서며 2028년 47만 톤 생산 체제를 갖추게 되고 2030년 양극재 1위 기업으로 올라서게 된다는 중기 계획을 선보인 바 있다.

김준형 포스코퓨처엠 사장도 2030년 매출 43조원과 영업이익 3조4000억원 달성이 어렵지 않다고 밝히고 있다. 그리고 시총도 100조원까지 늘려나갈 계획이다. 7일 현재 포스코퓨처엠의 시총은 33조 3,479억 규모이다.

관련업계의 전문가들조차 불가능한 목표가 아니라고 진단한다.

포스코퓨처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을 이끄는 리딩기업의 면모와 실력을 함께 갖춘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여기에 다양해질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NCM(니켈·코발트·망간, 73만톤)과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12만톤), LFP(리튬인산철)·하이망간 등(15만톤)으로 제품 생산 캐퍼의 다각화도 꿈꾸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포스코퓨처엠의 영업이익은 2683억원으로 1년 전보다 61.75% 늘어나고 2024년에는 5980억원으로 119.54%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결국 1조원의 꿈의 시장은 2025년이면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룹 차원에서의 소재 산업 전력 질주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7월에 열렸던 '포스코 이차전지 소재사업 밸류데이'에서 2030년까지 매출액 총 62조원을 달성하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당시에 정기섭 포스코홀딩스 전략기획 총괄은 "앞으로 3년간 그룹 전체 투자의 46%를 2차전지 소재사업에 투자하고 2026년부터 본격적인 이익을 만들어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철강산업과 관련해서 2차전지와 협업하는 사업체계로 무방향성 전기 강판 사업을 위한 광양공장 증설도 시작했다. 여기에는 무려 1조원의 투자비가 투입된다. 목표는 2025년, 연간 30만톤 규모의 고효율 무방향성 전기강판 총 40만 톤 공급이다.

최근에는 폐배터리 사업에도 뛰어들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GS에코머티리얼즈는 지난달 30일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GS에너지에 지분 49%를 넘겼다. GS에너지의 투자 금액은 827억4000만원이다. GS와 합작으로 사업을 펼치는 이유는 앞으로 GS에너지가 폐배터리 재사용 여부 등을 판단해 넘겨주면 이를 재활용해 주요 소재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운영하면서 시너지 효과를 거둘 계획을 갖고 있어서다.

이렇게 되면 배터리 소재 생산에서부터 폐제품 리사이클까지 총괄적인 관리 생산이 가능해진다.

폐배터리 재활용은 환경오염을 줄이는 리사이클 산업의 총아로 부각되고 있다. 완성차 기업들이 모두 전기차로 달려가면서 여기서 수년내 쏟아져 나올 폐배터리 사업은 기업이라면 눈길을 주지 않을 수 없는 황금보고 시장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40년 폐차되는 전기차는 4227만대에 이르러 차량에서 나오는 폐배터리 규모는 3339GWh에 달할 전망이다.

폐배터리 시장 규모 엄청난 성장

전문가들은 폐배터리 시장을 광산없는 채굴 시장에 친환경산업이라고 평한다.

2040년 배터리 재활용을 통해 버려져야 할 폐배터리를 다시 사용함으로써 얻어지는 리튬과 니켈 양은 그 규모만 해도 600만톤 이상 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2089억 달러(264조원) 규모로 엄청나다.

여기에 포스코GS에코머티리얼즈는 포스코가 중국 최대 코발트 기업 화유코발트와 설립한 폐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 포스코HY클린메탈도 자회사로 두고 있어 대단히 유리한 위치에 있다.

이같은 노력으로 최정우 회장이 재임하고 있는 포스코그룹은 시총이 22조원 이상 끌어올린 실적을 달성했다.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이 재임 기간 소속 기업의 시가총액을 가장 많이 끌어올린 최고경영자(CEO)로 기록됐다는 것이다.

5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가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중 263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CEO 393명의 재임 기간(취임일부터 이달 1일까지) 시총 변화를 분석한 결과, 최정우 포스코홀딩스 회장이 시총을 22조원 이상 끌어올리면서 1위를 차지했다.

최 회장은 2018년 7월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에 취임했다. 지난해 3월에 포스코 물적분할에 따라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가 출범해 분할 당시 25조226억원이었던 포스코홀딩스의 시총은 7일 기준으로 약 90% 성장한 48조 7,976억억원으로 증가했다.

비철 소재 산업의 가능성과 실현성을 크게 높인 데 대한 시장과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가로 볼 수 있다.

한편 그룹의 자매사를 통해 친환경산업에 대한 투자도 계속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탄소저장소(CCS) 사업을 본격화하며 성장 가능성을 키워가고 있다. 6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국 텍사스주 토지관리국이 주관한 CCS사업 국제입찰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페인·미국·일본 에너지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컨소시엄 내 지분은 10%로 사업장은 텍사스 코퍼스 크리스티 인근 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해당 CCS는 6억t 가량의 탄소 저장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금액으로 13조5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미국은 CCS를 이용해 탄소를 감축하는 기업에 1t당 85달러(11만3000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기에 기업 매출과 순익 보장에 유리한 측면이 강하다.

전문가들은 지분율을 고려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기대 수입은 1조3500억원, 사업 연한을 30년으로 가정하면 연평균 450억원의 매출을 예상할 수 있다.

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28일부터 9월2일까지 마다가스카르와 탄자니아를 방문해 2건의 '흑연 공급망 구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이로써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건의 MOU 체결을 통해 연간 약 9만t의 인상흑연 공급을 확보했는데 이는 흑연, 니켈 등 광물 자원 확보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와 맞물려 적시적기의 투자로 평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차전지 소재 공급망 구축에 자신 있게 뛰어들 수 있었던 것은 지난 25년간 쌓아온 비철금속 글로벌 사업 경험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라며 "사업 디벨로퍼이자 트레이더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그룹사 이차전지 밸류체인 완성에 한 축이 되고 국가 자원 안보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포스코)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