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브로드밴드, 서울대병원 인터넷 망분리 서비스 제공-민감 정보 보안성 강화가상사설망 통신 암호화, 인터넷 사업자 이중화, 망연계 등을 통해 안전한 사용성 보장

[테크홀릭]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박진효)는 서울대학교병원에 1대의 PC로 2개의 분리된 환경을 제공하는 클라우드PC 솔루션 ‘Cloud X’를 공급해 업무망과 인터넷망을 따로 사용할 수 있는 논리적 망분리 환경을 구현하고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병원을 대상으로 하는 해킹, 랜섬웨어 등 침해 사고가 증가하는 추세이다. 보안 강화를 위해 공공 병원은 국가정보보안기본지침 제40조에 의거해 내부 업무망과 외부 인터넷망을 분리해야 한다. 

특히 공공기관의 클라우드 전환 활성화 추세에 발맞춰 클라우드PC를 ‘DaaS(Desktop as a Service)’ 형태로 구축했다. 고객이 전산센터 내 클라우드PC 시스템을 구축하고 직접 관리하는 방식과 달리 ‘DaaS’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구축되어있는 시스템을 월 이용료 형태로 제공받는 서비스형 모델이다. 

이번 사업에서 SK브로드밴드는 클라우드보안인증(CSAP)을 취득한 공공기관용 클라우드 환경에 서울대병원 전용존을 구성해 보안성을 높였다. 병원 인터넷 사업자 이중화, 병원과 클라우드 센터 간 가상사설망(VPN) 통신 암호화, 병원 업무PC와 클라우드PC 간 망연계 시스템을 통한 파일 반출입 제어 등 보안을 더욱 강화했다. 

민감한 개인 정보를 많이 다루는 만큼 클라우드PC 사용에 대한 안정성도 보장한다. ‘Cloud X’는 국가정보원 보안기능확인서를 취득한 제품으로 국가 보안요구사항을 완벽히 준수하며, 인증, 권한관리, 접근통제, 암호화, 화면캡쳐 방지 등 다양한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PC에 접속한 직원을 대상으로 ‘Cloud X’를 자동으로 배포해 신속하게 제공하고, 이용이 종료된 ‘Cloud X’는 자동으로 회수하는 오토스케일링 등 다수의 공공 기관에서 검증된 최신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했다. 관리 서버 삼중화로 서비스 장애 방지, 데이터 삼중화 저장으로 정보 유실 방지 등 서비스 가용성도 확보했다. 통합 관리자 포탈을 통해 운영자의 손쉬운 관리를 돕고, 전담 헬프 데스크도 운영한다. 

김구영 SK브로드밴드 Enterprise Sales CP 담당은 “‘Cloud X’는 핵심기술에 대한 외산 종속성 없이 대기업이 자체 개발해 안정성과 보안성을 인정받은 국내 대표 클라우드PC 솔루션이다. 대형 규모의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구축한 이번 성공 사례를 기반으로 공공 DaaS 도입 시장 확대도 주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9월 14일부터 3일 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3 국제 병원 및 헬스테크 박람회’에서 SK브로드밴드는 전시 부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 전시 부스에서는 ‘Cloud X’와 함께 병원을 대상으로 하는 미디어 광고 솔루션 ‘온애드’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X #Cloud X #서울대병원 #DaaS #보안 #인터넷 망분리

SK브로드밴드가 서울대학교병원에 월구독형태로 클라우드PC인 ‘Cloud X’를 제공해 내부 업무망과 외부 인터넷망을 분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했다. 서울대병원 직원이 Cloud X를 사용하고 있다.(사진=SK브로드밴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