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빅파마 14개사 앞세워 연간 수주 3조 돌파 눈앞

[테크홀릭] 바이오 대표주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연간 3조원 수주 목표 달성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업계에선 존림호의 약진이라고 부를 정도로 현 대표의 리더십 아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이를 뒷받침할 좋은 결실도 있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BMS와 총 2억4200만 달러(3213억원) 규모의 면역항암제 의약품을 2030년까지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18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의 주체는 BMS의 자회사로 알려져 있지만 세부 내역은 공개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이로써 연간 수주액 3조원의 꿈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성큼 다가섰다.

BMS는 삼성바이오로직스 1공장이 가동되던 2013년 처음으로 위탁생산 계약을 맺은 뒤 10년 넘게 파트너십을 지속해 왔다. 기업명은 브리스톨-마이어스스퀴브(Bristol Myers Squibb)이다. BMS는 환자들이 중증 질환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혁신적인 의약품을 발견, 개발 및 제공해 온 유명기업이다. 지난해 매출 기준 글로벌 7위 제약사로 시가총액은 200조원에 이르는 명망있는 곳이다.

BMS는 암, 혈액, 면역, 심혈관 질환 분야 치료제를 개발하는 글로벌 제약사로 특히 중증질환자에게 꼭 필요한 치료제를 공급해 온 제약바이오 기업이다. 차세대 바이오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등 신사업 부문을 확대하고 있다.

4공장 전력 가동에 큰 도움... 7년간 주력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 회사와 공동 보조를 맞춤으로 인해 상호 윈윈하는 결과를 얻어낼 수 있게 됐다. 특히 새로 완성한 삼상바이오로직스의 4공장에서 향후 7년간 BMS 주력 제품인 면역항암제 생산을 맡게 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 4공장은 겹경사를 맞으면서 승승장구 하게 됐다. 사실 과잉투자라는 일부의 지적도 있었지만 보기 좋게 이를 밀어내고 회사의 매출 성장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셈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연결 기준 올해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36% 증가한 1조5871억원을 기록했고 3분기 역시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신장세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4452억원으로 29% 증가해 매출과 영입이익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게다가 4공장 매출은 3분기 실적부터 실질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라 하반기 실적 상승이 큰 폭으로 올라설 것이 분명해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이번에 BMS와 장기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7년간 이를 더 지속하게 된 것은 이 회사가 보유한 높은 기술력과 세계 최대 생산능력, 그리고 타 기업이 넘보기 어려운 초스피드 생산 속도가 뒷받침이 되었기 때문이며 레퍼런스가 경쟁사 대비 단연 수위로 독보적인 초격차를 보이고 있어서이다.

이를 바탕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금까지 글로벌 상위 빅파마 20곳 중 14곳을 고객사로 확보했다.

지난 6월 가동을 시작한 4공장은 24만 리터의 초대형 생산 시설로 빅파마 중심의 대규모 수주가 증가하면서 높은 수준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증권가 역시 글로벌 빅파마 계약으로 4공장의 풀가동 시점이 앞당겨질 것으로 내다봤다. 2025년 4공장 풀가동이 예정돼 있다. 또 2025년 4월에는 5공장(18만리터) 완공이 예정돼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 5공장을 통해 생산능력 확장을 지속하는 한편, mRNA 및 ADC 등 포트폴리오 확장을 추진중이다. 약 2조원을 투자해 인천 제2바이오캠퍼스에 짓고 있는 5공장(생산규모 18만L)이 완공되면 연간 78만4000L의 생산 능력을 갖추게 돼 세계 1위 기업 자리를 굳힌다.

이는 글로벌 CMO 기업 중 생산능력 기준 압도적 1위로 초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이런 탄탄한 설비와 연구 실력, 대형 주주 지속으로 글로벌 CMO 기업 중 올해 실적 가이던스를 넘어선 성장은 현재까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유일하다는 소식이다.

사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이같은 성장은 글로벌 빅파마 수주가 계속 잇따르고 있어서다. 화이자, 노바티스 등과 수주 계약을 체결하면서 수주 총액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올해 수주현황을 보면 BMS 말고도 백신과 메디슨 전문기업인 글락소스미스클라인, 화이자, 노바티스 등 14개사로, 주요 바이오 제약사들 대부분이 삼성바이오로직스라 거래를 하고 있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실적은 해가 지날수록 안정적인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CDMO 업계 특성상 위탁생산 계약이 대부분 장기계약이기 때문이다.

창사 이래 누적 수주액은 14조원을 넘어섰다.

빅파마와의 장기 거래 바탕으로 ADC 시장 공략 가속

CDMO를 앞세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 바이오에피스의 최근 목표는 신약 개발의 시드(SEED)가 될 만한 소재와 먹거리를 찾는 것으로, 이를 위해 대형 투자를 계속하는 상황이다.

특히 펀드 조성 등으로 기초 다지기와 기반 생태계 조성에 힘쓰는 모습이다.

특히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는 최근 네 번째 투자처로 항체 및 ADC 기술을 보유한 에임드바이오를 선정하고 지분 투자를 진행하기로 했다. 투자규모는 100억~2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ADC시장은 암세포에 정확하게 도달해 공격하는 약물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따라서 항암제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다. 일종의 개선된 표적 항암치료제로 차세대를 리드할 미래 먹거리로 평가된다.

ADC 기술은 단일 클론 항체의 특이성과 세포독성 약물의 효능을 결합한 표적 암 치료법이다. 기존에 부작용이 많은 화학요법과 비교해 효능은 높이고 약물 독성은 줄여 생존율을 높이고 환자의 치료와 기대수명 연장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정상조직 손상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차세대 항암 치료제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즉, 항체와 약물을 연결해 약효는 높이면서 부작용도 줄일 수 있다늠 점에서 암환자들에게 기대치가 크다.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전 세계 ADC 시장은 2022년 약 8조 원 규모로 연평균 22%씩 성장해 오는 2026년 약 19조 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라고 한다.

한편 라이프사이언스펀드는 2021년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출자한 1500억원(SVIC 54호)과 올해 1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출자한 200억원(SVIC 63호)이 더해져 총 1700억원 규모로 운영 중이다. 이런 노력이 미래 먹거리 사업에 대한 기반 조성으로 나타날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이 펀드는 그동안 글로벌 바이오 핵심 기술 육성을 목표로 작년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진테라피, 또 5월 미국 나노 입자 약물전달체 개발사 센다 바이오사이언스, 지난 4월 스위스 ADC 기술 기업 아라리스 바이오테크 등 3곳에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 가운데 아라리스는 지난 2019년 스위스 취리히 연방 공과대학교(ETH Zurich)에서 분사돼 설립된 기업으로 차세대 ADC 링커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아라리스가 보유한 ADC 기술은 3세대 기술로 상대적으로 균일한 ADC 물질을 만들 수 있다.

품질 전문가 영입으로 최고 수준과 가치 지켜내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근 미국 바이오테크 '프로키드니(ProKidney Corp)'의 게일 워드(Gail Ward)를 품질운영센터장(부사장)으로 영입키로 했다.

워드 부사장은 1984년 미국 레드리 프락시스 바이오로직스(Lederle-Praxis Biologics)에서 QA(Quality Assurance) 직무를 시작으로 글로벌 제약사인 바이오젠(Biogen·미국), 다이오신스(Diosynth·네덜란드)를 거쳐 2005년부터 2014년까지 셀트리온에서 근무했으며, 이중 2010년부터 2014년까지는 품질 담당 부사장을 역임한 품질 전문가로 평가된다.

한편 존림 대표는 성장도 중시하면서 취임 이후 품질 측면에서 고객사의 목표와 요구를 충족하기 위해 전사 역량을 투입했고 그런 노력이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인정받아 본격적인 수주체제를 갖추었다.

증권가에선 존림호의 매직이 올해도 빛을 발할 것이라면서 3조원 수주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