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각국 처한 과제에 맞춤형 솔루션 제공"

[테크홀릭]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와 대한상공회의소는 개최지 결정 투표를 50여일 앞둔 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파빌리온 가브리엘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부산엑스포) 유치에 힘을 쏟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드미트리 케르켄테즈 국제박람회기구(BIE) 사무총장과 유치도시 투표를 진행할 각국의 대표들을 비롯 공동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는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장성민 대통령 특사, 박형준 부산시장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했다.

국제박람회기구(BIE)는 다음 달 28일 2030 엑스포 유치도시를 결정하기 전에 5번의 프레젠테이션과 1번의 심포지엄을 개최하도록 기회를 주고 있다. 우리나라 지난 8월 윤석열 대통령이 4번째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으며 이날 한 총리, 최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 등 기업인들이 모인 가운데 ‘왜 한국? 왜 부산?(Why Korea? Why Busan?)’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가졌다. 오는 11일에는 이탈리아 로마, 11월 초에는 사우디 리야드가 파리에서 심포지엄을 갖는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제레미 리프킨 미국 경제동향연구재단 이사장은 "(한국은) 삼성, SK, 현대차 같은 기업들이 준비돼 있는 나라, 수십년간 어려운 조건에서도 복원력을 보여준 나라"라며 "지구촌에 '한국이 했으니 우리도 한다'는 영감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지한파인 샘 리처드 펜실베이니아 교수도 "한국은 쿨하다. 엑스포로 지구촌의 변화를 선도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은 혁신, 교육, 협력이라는 3가지 강점을 통해 경제적 원조 수원국에서 원조를 주는 '공여국 클럽'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최태원 공동유치위원장이자 대한상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작은 나라든 큰 나라든 나마라다 저마다 처한 과제들이 있다"며 "우리는 나라마다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한다. 누가 다른 나라가 처한 어려움을 고민해 주겠나"라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솔루션 플랫폼 'WAVE' 부스가 설치돼 각 나라의 당면과제와 여러 지구촌의 제안들을 설명하는 행사를 갖기도 했다.

이어 최 회장은 만찬사를 통해 “지금 인류가 당면한 기후변화, 에너지 전환 등의 문제들은 한두 국가 차원에서 해결할 수 없으며, 부산 엑스포는 전 세계가 함께 머리 맞대고 이들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는 논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파리 현지 주요 외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자간담회를 가졌으며,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강력한 의지와 역량을 피력했다.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씨는 오페라 ‘로미오와 줄리엣’의 ‘아! 나는 살고 싶어요’를 시작으로 부산엑스포 유치응원곡인 ‘함께’ 등 7곡을 불렀다.

14일에는 공식행사인 심포지엄과 달리 민간에서 BIE 회원국 대표들을 초청하는 행사인 갈라 디너를 열어 반기문 전 국제연합(UN) 사무총장과 싸이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15일에는 유럽 최대 규모 공연장인 파리 라데팡스 아레나에서 ‘엠카운트다운 인 프랑스’가 개최된다. 싸이, NCT 드림, 트레져, 제로베이스원 등 글로벌 K팝 스타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부산엑스포 #국제박람회기구 #BIE #파리 #심포지엄 #대한상의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030부산세계박람회 심포지엄 만찬'에서 라펫 하다리(rafet hajdari) 북마케도니아 BIE 대표에게 '2030 부산세계박람회'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