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PC 서비스 ‘클라우드 X’ GS인증 1등급 획득

[테크홀릭] SK브로드밴드(대표이사 사장 박진효)는 하나의 PC로 2개의 분리된 PC 환경을 구현해 보안성을 높이고,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워크 환경을 제공하는 클라우드PC 서비스 ‘Cloud X’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GS(Good Software)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GS인증은 ISO 국제표준 평가모델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의 품질을 증명하는 국가인증제도다. 

이번 GS인증 획득을 통해 ‘Cloud X’의 공인된 품질 수준을 증명한 SK브로드밴드는 국산을 대표하는 클라우드PC 솔루션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loud X’는 오픈소스 기반 국내 클라우드 특화 기술로 최적의 성능을 구현하고, 국내에서 유일하게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이용안내서’에서 권고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의 모든 항목을 만족한다. 

특히 소프트웨어를 여러 개의 작은 단위로 분리하는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 설계와 가상 컨테이너 기술을 통해 유연한 커스터마이징과 높은 확장성, 안정성을 제공한다. 컨테이너 기술이란 소프트웨어와 구동 환경을 마치 컨테이너처럼 규격화해 다수의 독립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Cloud X’는 국정원 보안기능확인서는 물론,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해 클라우드보안인증(CSAP DaaS)도 획득한 바 있다. 클라우드PC 구축형(VDI)과 서비스형(DaaS) 제공을 위한 국가의 모든 보안요구사항을 준수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최근 경기도교육청, 서울대병원 등 공공 대형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는 등 보폭을 넓혀나가고 있다. 

‘Cloud X’ 사용자에 대한 지원도 확대했다. SK브로드밴드는 맥북과 아이맥을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개발자와 디자이너가 많은 커머스, 콘텐츠, IT 업종의 니즈에 맞춰 맥(Mac) OS에서도 윈도우 기반 업무 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게 클라이언트를 개발했다. 

맥 OS용 ‘Cloud X’의 경우 멀티뷰어 실행, 다중 디스플레이 지원, 프린터 리다이렉션, 화면캡처 방지, 클립보드 공유, 로컬PC에서 클라우드PC로 ‘드래그 앤 드랍’ 방식 파일 전송 등 기존 윈도우 OS에서 구동하는 기능과 동일한 수준으로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금상호 SK브로드밴드 B2B기획 담당은 “‘Cloud X’는 시장에서 이미 입증된 품질과 보안성을 바탕으로 기업의 스마트워크 니즈에 대응해 국내 DaaS 시장을 주도해나가고 있다”며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 구조와 내재화 역량을 내세워 앞으로도 ‘Cloud X’의 서비스 품질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X #클라우드PC 서비스 #GS인증

SK브로드밴드는 하나의 PC로 2개의 분리된 PC 환경을 구현해 보안성을 높이고,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워크 환경을 제공하는 클라우드PC 서비스 ‘Cloud X’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GS(Good Software)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 GS인증 마크를 획득한 ‘Cloud X’ 제품 박스(사진=SK브로드밴드)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