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뉴욕·런던서 '기아 퇴치' 글로벌 공익 캠페인 실시16일 ‘세계 식량의 날’ 맞아 뉴욕·런던 옥외전광판에 캠페인 영상 상영

[테크홀릭]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가 16일 세계 식량의 날 맞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에 있는 옥외전광판에서 10일(현지시간)부터 22일까지 국제연합(UN) 전문기구의 하나인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가 글로벌 식량부족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이를 해결하는 노력을 알리고자 제정한 국제 기념일 '세계 식량의 날' 캠페인 영상을 상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 영상은 ‘Water is life. Water is food. Leave no one behind.(삶이자 식량인 물.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삶.)’를 주제로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가 삶과 식량의 필수 요소인 물의 가치를 되새기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물 이용과 보존에 노력하자는 내용으로 기아 문제 해결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를 담아 제작했다. 

LG전자는 2011년부터 뉴욕과 런던에 있는 LG전자 전광판을 활용해 국제기구나 NGO(비정부 기구) 등이 제작한 공익 영상을 상영해 주는 ‘LG 희망스크린’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유엔환경계획(UNEP)이 제작한 플라스틱 절감 캠페인 영상을 상영한 바 있다. 

한편 LG전자는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라는 ESG 지향점 아래 국제사회에서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세계 곳곳의 기아 문제 해결을 위한 캠페인도 적극 펼쳐 왔다. 

LG전자 인도법인에서는 지난해부터 ‘악샤야 파트라(Akshaya Patra)’ 재단과 협약을 맺고 인도 전역 11개 주 약 3만 3천여 명의 학생들에게 점심 식사를 지원했다. 또한 미국법인은 올해 3월부터 비영리 단체 ‘스와이프 아웃 헝거(Swipe Out Hunger)’와 협력해 영양결핍을 겪는 대학생 50만 명에 점심 식사 지원 및 미국 전역의 60개 캠퍼스 내 식품저장실에 음식 보관을 위한 냉장고 120대를 기부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글로벌 차원 공익 캠페인의 확산을 돕는 LG 희망스크린 프로그램 운영은 물론 LG전자의 ESG 비전인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 #세계 식량의 날 #글로벌 공익 캠페인 #런던 #뉴욕

LG전자가 현지시간 10일부터 22일까지 세계 식량의 날(10월 16일)을 맞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카딜리광장에 있는 옥외전광판에 세계 식량의 날 캠페인 영상을 상영한다. 런던 피카딜리 광장에 위치한 옥외전광판에서 물 보존을 주제로 한 캠페인 영상인 'Water is life. Water is food. Leave no one behind'를 상영 중인 모습(사진=LG전자)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