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셀트리온헬스케어, 유엔개발계획 항암제 조달 입찰 수주올 연말 투르크메니스탄에 트룩시마, 베그젤마 등 항암제 2종 공급 예정

[테크홀릭]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유엔개발계획(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 이하 UNDP)에서 개최한 항암제 조달 입찰에서 수주에 성공하며 트룩시마(성분명 : 리툭시맙) 및 베그젤마(성분명 : 베바시주맙)를 공급하게 됐다고 1일 밝혔다.

UNDP는 국제연합(United Nations, UN)의 산하기관으로 개발도상국의 경제적, 사회적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특별기금 조성, 기술 원조, 의약품 지원 등을 수행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5월 UNDP로부터 항암제 입찰 계획을 전달받아 참여한 이후 최근 수주에 최종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 결과에 따라 동사는 올 연말을 타겟으로 중앙아시아 국가인 투르크메니스탄에 트룩시마와 베그젤마를 공급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UNDP 입찰 수주를 통해 개발도상국 환자를 위한 의료 복지 향상에 기여함으로써 환자의 삶의 질 개선을 돕는 바이오제약 기업 본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으며 국제기구의 입찰 경쟁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둬 의료 현장에서의 제품 선호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트룩시마는 올 2분기 기준 영국 33%(IQVIA), 벨기에 32%를 비롯해 유럽에서 22%, 미국에서는 올 3분기 기준 30%(Symphony Health)의 시장 점유율을 나타내며 안정적인 처방세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베그젤마의 경우 핀란드 45%, 독일 21% 등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지난해 10월 유럽에 출시된 이후 처방 확대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번 UNDP 수주를 통해 질병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가운데 치료제 확보마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셀트리온그룹 의약품을 공급하며 도움을 주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트룩시마와 베그젤마가 치료 효능이 입증된 우수한 품질의 바이오 의약품으로서 미국, 유럽 등 체계적인 의료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선진 시장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 환자들을 위한 최적의 치료제로도 자리매김할 것이라 확신하며, 앞으로도 국제기구를 통한 공급 참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 #UNDP #항암제 #트록시마 #베그젤마 #개발도상국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