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회장, 남태평양 쿡 제도서 부산 엑스포 유치 막바지 총력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남태평양 쿡 제도를 방문해 삼성의 글로벌 CRS 프로그램인 '삼성 솔브포투모로우'를 소개하고 엑스포 유치 지원을 당부했다.

9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쿡 제도에서 열린 태평양도서국포럼(PIF) 현장에서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과 함께 시티베니 라부카 피지 총리를 면담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이는 쿡 제도 외무·이민국 X(구 트위터)와 피지 정부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됐다. 현지 언론에도 이번 면담과 양국 간 파트너십 등이 보도됐다.

지난 6일(현지시간) 태평양 도서국 지역 협의체 'PIF' 정상회의가 열린 쿡 제도를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왼쪽), 시티베니 람부타 피지 총리(가운데),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피지 정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남태평양의 쿡 제도에서는 6일부터 11일까지 태평양에 위치한 도서국들이 참여한 지역 협의체인 'PIF(Pacific Islands Forum)'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다.

이 회장과 마크 브라운 쿡 제도 총리, 조 장관은 이날 쿡 제도에서 열린 'PIF' 정상회의 현장에서 미팅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쿡 제도 교육부와 MOU 체결을 맺고 2024년부터 '삼성 솔브포투모로우' 사업을 시작해 쿡 제도 청소년들이 미래 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 솔브포투모로우'는 청소년 아이디어 경진 대회로 학생들의 과학, 기술, 공학, 수학과 같은 STEM 역량은 물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사회에서 요구되는 창의적 문제해결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삼성의 글로벌 대표 청소년 CSR 사업이다.

2010년 미국에서 시작된 '삼성 솔브포투모로우'는 전 세계로 확대되어 2022년까지 누적 50여개 국가 약 240만명의 청소년과 교사가 참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시티베니 라부카 피지 총리,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은 지난 8일 남태평양 쿡 제도에서 열린 'PIF' 정상회의 현장에서 미팅을 갖고 양국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피지 정부 SNS)

'삼성 솔브포투무로우'가 지난 1일(현지시간) 중남미에서 10주년을 맞아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멕시코,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각국의 참가 학생, 교사, 교육 분야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

아울러 시티베니 라부카 피지 총리와도 만나 양국의 협력 강화 등을 논의했다. 라부카 총리는 기후변화, 재생에너지 등 상호 관심 분야에서 한국과의 좋은 협력 관계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은 PIF에 참석한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엑스포 유치지원 활동을 펼쳤다.

#이재용 #삼성전자 #피지 #부산엑스포 #삼성 솔브포투모로우 #PIF #쿡 제도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