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인도네시아·필리핀·말레이시아 시작으로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공략 속도글로벌 시장 위한 지역별 콘텐츠 큐레이션 기능 및 서비스 품질 고도화 등 개발 중

[테크홀릭] SKT가 동남아 3개국 IT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에서 존재감 확대에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유영상)은 최근 말레이시아의 1위 통신기업 ‘셀콤 디지(Celcom Digi)’, 인도네시아의 게임개발사 겸 퍼블리셔 ‘아가테(agate)’, 필리핀의 사물이동통신 플랫폼 및 디바이스 제조유통업체 ‘코스믹 테크(Cosimic Tech)’ 등 3개 기업과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 관련 퍼블리싱 파트너십 협력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SKT는 이들 기업과 각각 MOU 체결을 통해 이프랜드의 동남아시아 지역 이용자 확산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T는 전세계에 공통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의 기획과 콘텐츠 제작, 서비스 운영 등 핵심 영역에 집중하고, 파트너사들은 현지 특화 콘텐츠 개발과 마케팅, 1차 고객 지원 등 현지 서비스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SKT는 이번 협약으로 파트너사들은 초기 개발비 등의 투입 없이 메타버스 서비스 사업 경험을 얻을 수 있으며, SKT는 파트너사를 통해 특정 지역이나 국가에 맞는 콘텐츠를 시의 적절하게 공급하고 마케팅을 전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SKT와 파트너사들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SKT는 3사와 이번 MOU 체결에 앞서 연초부터 논의를 시작해 지난 7월부터는 시범적으로 마케팅 협력을 진행하거나, 파트너사 전용 이프홈을 개설하고 이를 기반으로 자체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현지화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또한, 이들 3개 기업에 대한 지원과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공략을 위해 ▲인도네시아어, 말레이어, 힌디어, 스페인어 등 지원 언어 추가 ▲접속 지역별 고객 특성에 맞춰 콘텐츠를 추천하는 큐레이션(Curation) 기능 ▲글로벌 차원 서비스 품질 개선 등 필요한 기능을 개발 중이다.

SKT는 향후 원활한 지역별 이프랜드 서비스 제공 및 활성화를 위해 파트너사들에게 더 많은 관리자 권한을 제공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해 미국, 인도, 유럽 등에서도 파트너사를 발굴해 글로벌 확장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한편, SKT는 지난해 11월 이프랜드를 49개국 앱 마켓에 선보이는 등 서비스의 글로벌 시장 확장에 나선 바 있다.

또한, 한국 한정이 아닌 특정 국가를 타깃으로 한 K팝 스타 버추얼 밋업(Virtual Meet-up) 등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다양한 즐길 거리를 계속 발굴해 제공하는 등 이프랜드의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담당은 “동남아시아의 대표적 IT 기업 3곳과 협약을 맺고, 이프랜드에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현지 기업들과 협약을 맺는 형태로 지역별 이프랜드 이용자들이 문화와 사회에 적합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KT #메타버스 #이프랜드 #ifland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셀콤 디지 #아가테 #코스믹 테크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