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DX부문 신사업 개발 콘트롤타워 추가 신설-'미래 먹거리' 발굴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미래기술사무국과 미래사업기획단에 이어 디바이스경험(DX) 부문에 신사업 개발을 총괄하는 콘트롤타워를 추가로 신설, '미래 먹거리' 발굴에 총력을 기울인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조직 개편을 통해 DX 부문에 '비즈니스 개발 그룹'을 신설했다. 

DX 부문 산하 모바일경험(MX)사업부와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생활가전(DA)사업부 등 3개 사업부에도 각각 같은 명칭의 사업 개발 조직을 만들었다.

경기 침체 장기화로 폴더블폰 등 일부 프리미엄 제품을 제외하고 세트(완제품) 사업 전반이 실적 부진을 겪은 만큼 수요 둔화 등 위기를 타개하고 장기적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사업 발굴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비즈니스 개발 그룹은 신사업 발굴을 총괄하는 조직이다. 백종수 부사장이 비즈니스 개발 그룹장을 맡아 신사업 태스크포스(TF)장과 겸임한다.

이번에 추가로 신설된 비즈니스 개발 그룹은 미래기술사무국을 비롯해 이번 조직 개편에서 신설을 발표한 미래사업기획단과 함께 유기적으로 소통·협력해 시너지를 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번 연말 인사를 통해 기존 사업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은 신사업 발굴에 중점을 두고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삼성전자는 대표이사 직속으로 미래사업기획단을 신설했다. 미래사업기획단은 10년 이상 장기적인 관점에서 미래 먹거리 아이템을 발굴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전자와 전자 관계사 관련 사업을 중심으로 하되, 기존 사업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은 사업 발굴에 집중해 10년 후 패러다임을 전환할 삼성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이재용 회장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면서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고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다.

#삼성전자 #신사업 개발 콘트롤타워 #조직개편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