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 협력사 대금 1조2500억 조기 지급

[테크홀릭] LG가 상생 경영 철학을 실천하는 차원에서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LG그룹은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에너지솔루션, LG생활건강, LG유플러스, LG CNS 등 8개 계열사는 총 1조2500억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대금을 예정일보다 최대 14일 앞당겨 설 연휴 전에 지급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LG는 설 명절을 앞두고 대금 결제, 상여금 등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늘어나는 협력사를 돕기 위해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LG 계열사들은 납품대금 조기 지급 외에 협력사가 저금리로 대출 받아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펀드, 직접대출 등을 포함한 1조3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가 지난해 시중은행과 예탁·출연금으로 1000억원 펀드를 조성해 총 3000억원 규모 상생협력펀드를 운영, 경영 자금이 필요한 협력사에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고 있는 게 대표적이다.

LG이노텍은 14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LG에너지솔루션은 1500억원 규모의 투자지원펀드를 각각 조성해 중소 협력사들에 금융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LG 계열사들은 명절을 맞아 지역 소외 이웃들에게 생활용품, 식료품 등 생필품을 전달하며 온정을 나눌 계획이다.

LG전자는 설 명절 전까지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은 마을에 총 2000㎏의 김치를 기부하고 있으며, 한국장애인재활협회를 통해 전국 17개 시도 장애청소년 가정에 쌀과 식료품 세트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여수, 대산 등 사업장별로 지역 이웃을 대상으로 생필품, 난방용품 등을 전달한다.

LG 관계자는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금융 비용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한 상생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LG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상생경영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