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신한금융희망재단, 취약계층 1705가구에 24억 지원

[테크홀릭]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지난해 7월 시작한 '사회복지사 연계 사례관리 지원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1천705가구에 생계·의료·교육 관련 비용 24억원을 지원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사회복지사들이 보유한 취약계층 관련 정보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돕는 나눔 활동이다.

재단은 작년 12월에는 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우수 사회복지사를 선정해 시상하기도 했다.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이번 사업으로 전국 사회복지관 211개소에서 담당하고 있는 취약계층 1705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별 상황에 따라 생계, 의료, 교육 관련 비용 총 24억원을 지원했다.

지난해 12월 취약계층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사회복지사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한 시상식을 개최해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우수 사회복지사를 선정했다.

신한금융은 관련 분야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우수사례로 선정된 8개 기관에 표창과 함께 사회복지사의 전문성 함양을 위한 국내외 연수 기회 등 다양한 부상을 전달했다. 우수사례 선정작은 사례집으로 제작해 사회복지기관과 시설 등으로 전파하는 등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진옥동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은 "사회복지사와 취약계층이 모두 희망을 갖고 더 나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사회복지사 연계 사례관리 지원사업' 활성화 방안을 계속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 #신한금융희망재단 #사회복지사 연계 사례관리 지원사업 #취약계층 지원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