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향후 3년간 매년 최소 보통주 1천500만주 소각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매년 최소 보통주 1500만 주 이상의 자사주를 소각하는 내용의 2024~2026년 적용 주주환원정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주환원정책은 이전보다 더욱 강화돼 주주환원성향 기준, 조정 당기순이익의 최소 35% 이상 유지를 목표로 하며 자사주 매입 소각 및 배당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업계 최초로 실적과 상관없이 자사주 소각에 나선다. 매년 최소 보통주 1500만주 및 2우선주 100만주 이상을 소각할 예정이며, 소각 물량은 매입 후 소각 또는 장내 취득한 기 보유 자사주를 활용할 계획이다.

또 보통주 1000만 주(822억 원) 소각 및 약 898억 원 규모의 배당금 지급도 결정했다. 이는 총합계 약 1720억 원 수준으로, 주주환원성향은 조정 당기순이익(연결기준 지배주주 기준)대비 약 52.6%이다.

미래에셋증권의 이번 발표는 중·장기 주주 환원의 예측 가능성과 일관성을 유지하며,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취지에 발맞춘 선제적 주주가치강화 조치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이번 주주환원정책은 주주권익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그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리딩증권사로서 주주와 함께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최소 보통주 소각 #주주환원정책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