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넷마블, 신작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AI 기술 도입 등 게임 서비스 혁신게임 앱 설치 없이 원격 플레이 가능 '리모트 서비스'-AI 어뷰징 감지·게임 가이드 제공

[테크홀릭] 넷마블(대표 권영식, 김병규) 4월 출시 신작 MMORPG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가 앱 설치없이도 PC 빌드를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기능, 인공지능(AI) 활용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들의 게임 경험 업그레이드를 시도한다.

먼저,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을 통해 별도의 모바일 게임 앱 설치없이도 PC 빌드를 원격으로 즐길 수 있는 기능인 '리모트 서비스'를 선보인다. 

'리모트 서비스'는 스트리밍 영상으로 PC 게임 현황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특정 상황에 따른 게임 캐릭터 상태 알림을 받을 수 있어, 적절한 게임 개입이 가능하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에서는 캐릭터 사망, PVP 알림, 아이템 획득 등 게임 속 위험 감지 혹은 아이템 획득 소식들을 받아볼 수 있을 예정이다. 

'리모트 서비스'는 오는 4월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출시되는 '넷마블 커넥트' 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넷마블 커넥트' 앱은 △게임 원격설치/업데이트/실행△원격 플레이△캐릭터 상태 알림△공식 포럼 접근 편의성을 제공하고, 한국뿐만 아니라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위해 인공지능(AI) 기술도 적극 도입한다. 

넷마블은 MMORPG의 고질적인 문제라고 할 수 있는 작업장, 매크로 등 어뷰징 요소들을 차단하기 위해 AI를 활용한 이상탐지 시스템과 같은 자체 개발 솔루션을 활용, 24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또한, 넷마블은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에 관련 궁금한 사항은 언제든 답해주는 AI 가이드 ‘지식의 서’를 준비 중이다. 

‘지식의 서’는 이용자가 질문을 하면 생성형 AI기술을 활용해 필요한 정보를 답변해주는 기능이다. 기본적으로 공식 가이드를 기반으로 답변을 제공하며, 공식 포럼 내 다른 이용자들의 의견이나 공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될 예정이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방대한 콘텐츠를 내세우고 있어, 이용자 편의를 위해 해당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게임 정식 출시 이후 공식 포럼에서 이용해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넷마블은 공식 사이트 내 △서버별 랭킹 △거래소 시세 △연맹랭킹 △세력점수 등을 게임의 주요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아스달 통합 정보 제공 시스템'을 구축한다. 

넷마블과 스튜디오드래곤의 합작 프로젝트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은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와 동일한 세계관을 기반으로 아스달, 아고, 무법세력이 아스 대륙을 차지하기 위해 대규모 권력 투쟁을 펼치는 MMORPG다. 이 게임은 3개 세력 간의 정치, 사회, 경제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적용했으며, 클래스별 역할 수행이 강조된 전투를 통해 MMORPG의 본질적인 재미를 추구한다.

이 게임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환경과 이에 따른 퀘스트, 의복과 음식의 변화 등 환경에 따른 상호작용을 통해 실제 아스 대륙을 살아가는 듯한 재미를 준다. 또한, 이용자들이 힘을 모아 명소나 건축물을 건설하고 새로운 지역을 오픈하는 등 이용자가 주체적으로 모험을 이끌어갈 수 있다.

현재 공식 사이트,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카카오게임에서 사전등록 이벤트 중이다. 사전등록에 참여하면 △탑승물 순록 △정령 모묘 △영약 3종 △50만 은화로 구성된 '아스달 리미티드 에디션'을 받는다.

<아스달 연대기: 세 개의 세력>에 대한 상세 소개 및 사전등록은 공식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넷마블 #아스달연대기 세 개의 세력 #리모트 서비스 #AI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