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미약품, 의료계 문학상 '한미수필문학상' 시상

[테크홀릭] 한미약품은 지난 9일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2층 파크홀에서 의료 현장의 이야기를 담은 수필을 통해 의사와 환자의 정서적 공감대를 키워주는 의료계 문학상 '23회 한미수필문학상’ 시상식을 열고, 정진형 전공의 등 14명의 수상자에게 상패와 상금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한미수필문학상'의 상금은 대상 1000만원, 우수상 3명 각 500만원, 장려상 10명 각 300만원으로, 총 5500만원이 수상자들에게 전달됐다.

2001년 시작된 '한미수필문학상'은 청년의사신문이 주최하고 한미약품이 후원하는 의료계 대표 문학 시상이다. 의사들이 환자를 진료하면서 느낀 이야기를 통해 환자와 의사 간 신뢰를 강화하고 상호 이해도를 높이는데 기여해왔다.

올해 '한미수필문학상' 공모에는 총 153편이 응모돼 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상 수상자는 한국산문을 통해 수필가로 정식 등단하게 된다.

심사는 작년에 이어 성석제 소설가(심사위원장)와 장강명 소설가, 박혜진 문학평론가가 맡았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한미수필문학상'에 대해 "의료 현장을 배경으로 한 수필이 하나의 장르가 되면서 클리셰(예측 가능한 설정, 표현, 상황, 캐릭터 등을 뜻함) 앞에서도 특유의 장르적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면서 "대상작 '미워도 다시 한번'은 이러한 변화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심각한 문제와 비만 및 다이어트라는 일상적 소재를 활용해 의료 현장은 비극적인 곳이 아니라 우리 이웃들이 오가는 희비극의 공간이라는 점을 잘 보여준 글"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한미수필문학상 #의료계 문학상

9일 한미약품 본사에서 열린 ‘제23회 한미수필문학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상패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미약품)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