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김영섭 KT 대표 "AI에 통신역량 접목-올해 통신회사 한계 넘을 것"

[테크홀릭] 김영섭 KT 대표가 기존 통신역량에 인공지능(AI)을 더한 'AICT 회사'로 빠르게 혁신 전환해 통신회사의 한계를 넘어서겠다는는 의지를 밝혔다. 

김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된 제42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혁신 없는 회사는 성장하지 못하고 성장하지 못하는 회사는 많은 결실을 절대로 맺을 수가 없다"며 "통신 기반 인공지능(AI)을 더해서 AICT 기업으로 빠르게 혁신 전환해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지난해) 경영 위기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구축했으며 안정적인 조직 운영과 견고한 실적으로 KT의 저력을 입증했다"면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KT는 통신 회사라는 한계를 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지금 이 시대는 AI로 통합된다고 할 수 있는 IT가 산업뿐만 아니라 우리 일상생활에까지도 빠르게 모든 것을 변화시켜 나가고 있다"고 AICT 기업으로서의 성장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주주 여러분들께서 보내주신 적극적인 지지와 격려에 깊은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하는 KT에 많은 기대와 응원을 부탁 올린다"고 인사말을 마쳤다.

이날 KT 주주총회에서는 ▲제42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총 3개 의안을 상정해 원안대로 의결했다.

재무제표 승인에 따라 주당 배당금은 1960원으로 확정했으며, 오는 4월 26일 지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KT는 지난 3월 25일 완료한 271억원 규모의 자기주식 취득 및 소각을 포함해 총 5101억원을 주주에게 환원한다.

KT는 정관 일부 변경 승인에 따라 24년도부터 분기배당을 도입하고, 이사회에서 결산 배당기준일을 결의할 수 있도록 배당 절차를 개선했다. 특히, 이번 배당 절차 개선으로 투자자들은 KT의 배당규모를 먼저 확인하고 투자 여부를 결정할 수 있어 투자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KT는 지난해 10월 ‘중기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하며 분기배당 도입 계획 외에도 오는 25년까지 최소 배당금 1960원을 보장하고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방침 등을 밝힌 바 있다.

이 외에 이사 보수한도 승인 안건 역시 원안대로 의결했다.

#KT #주주총회 #김영섭 #AICT 

KT가 28일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에서 제42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KT 김영섭 대표가 제42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