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hy-서울시, 민관협력으로 취약계층 여성 자립 돕는다

[테크홀릭] hy가 서울특별시(이하 서울시)와 다문화가정 등 복지 증진을 위한 ‘hy와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다문화가족뿐만 아니라 국내 한부모 여성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가정을 발굴해 지원하는 ‘취약계층 여성의 취업지원 및 자립역량 강화’에 협력한다고 29일 밝혔다.

hy는 별도의 교육과정을 수료한 고객 건강을 설계하는 전문컨설턴트 프레시 매니저(Fresh Manager, 이하 FM) 입직 기회를 제공한다. 고객에게 제품 추천 및 배송이 주요 업무다. 탑승형 냉장카트를 비롯해 유니폼, 부자재 등 활동에 필요한 물품도 무상 지원해 초기비용 없이 일할 수 있다. 안정적인 업무 적응을 위해 특별 정착 지원금도 운영할 계획이다.

hy는 프레시 매니저 직업 매력도 향상을 위해 각종 복지혜택을 강화했다. 긴급생활자금 저리대출, 미취학아동 보육료 지원, 디딤돌 적금 등 다양하다. 원거리 활동자에 한해 차량 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김주수 hy FM영업부문장은 “이번 MOU를 통해 취약계층의 사회진출에 기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협력하며 프레시 매니저라는 양질의 일자리를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y #행복한 동행 프로젝트 #취약계층 여성 자립 지원 #프레시 매니저

hy가 서울특별시와 다문화가정 등 복지 증진을 위한 ‘hy와 함께하는 행복한 동행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hy)

허정선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