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하늘을 나는 스마트폰? 폰드론




스마트폰과 드론이 만나면? 폰드론(Phone Drone)은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을 결합해서 비행할 수 있는 드론이다. 엑스크래프트(xCraft)라는 미국 업체가 선보인 스마트폰용 접이식 드론인 것.

이 제품은 본체에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같은 스마트폰을 끼운다. 스마트폰에 내장한 GPS와 카메라를 드론의 두뇌와 눈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스마트폰이 타고 조종하는 쿼드콥터인 셈이다. 마치 스마트폰에 비행 능력을 곁들인 것이다.









본체 가운데에 스마트폰을 끼우면 장착은 손쉽게 끝낼 수 있다. 이어 스마트폰과 와이파이로 연동하면 여느 드론과 마찬가지로 실시간 조작이 가능하며 다른 스마트폰을 추적하거나 사전에 비행하고 싶은 곳을 GPS로 찍어 자율 비행을 하도록 설정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을 뺀 본체 무게는 410g이며 크기는 280×355×71mm다. 물론 본체를 휴대하기 위해 접으면 크기는 190×114×63mm로 줄어든다. 완전 충전하면 20∼25분까지 연속 비행할 수 있으며 최고속도는 56km다. 무선 인식 범위는 와이파이 거리와 같으며 배터리가 거의 소모되면 이륙 위치로 알아서 돌아오는 기능도 곁들였다.







이 제품은 스마트폰 장착부 중 카메라 아래쪽에 거울을 달아 스마트폰 카메라로 앞쪽 비행 방향 촬영을 할 수 있다. 지원 기종은 아이폰의 경우 4s 이후, 안드로이드는 갤럭시S3 세대 이후 등이다.

폰드론의 장점은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이다. 또 스마트폰만 바꾸면 카메라 같은 기능도 자연스럽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기도 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