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오스프리 뺨칠 ‘수직이착륙 드론’




GL-10(Greased Lightning-10)은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가 개발 중인 새로운 드론이다. 미국 버니지아 햄프턴에 위치한 나사 산하 랭글리연구센터(Langley Research Center)가 개발 중인 것으로 미군이 보유한 V-22 오스프리(Osprey) 같은 비행기와 헬리콥터의 장점을 모두 겸하고 있다.

GL-10은 날개 길이가 3m인 무인기로 날개 부분에 프로펠러 8개, 꼬리 쪽에 2개를 더해 모두 10개를 갖추고 있으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그 뿐 아니라 공중에서 프로펠러를 수평 방향으로 바꿔 프로펠러 비행기처럼 고속 비행 모드로 전환할 수 있다.







GL-10은 이미 지난해 8월 프로펠러 10개를 이용한 수직 이착륙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공중에서의 비행 모드 변환에도 성공한 것. 따라서 앞으로 개발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GL-10은 지상에서 리모컨으로 원격 제어한다. 영상 속에 나오는 개발 기종 디자인은 어디까지나 프로토타입 형태인 만큼 바뀔 수 있다. 또 개발을 계속해 무인이 아닌 4인승 유인 비행기도 염두에 두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필식 기자  chois4u@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