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공중 출력 3D프린터, 실제 다리 만든다




MX3D는 공중에서 금속이나 플라스틱 소재를 출력하는 3D프린터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이 회사가 만든 MX3D 로봇팔은 각종 금속을 공중에서 지지하는 구조물 하나 없이 출력, 입체물을 만들어낸다. 이 놀라운 3D프린터 기술은 실용화에 가까워진 상태로 네덜란드 수도인 암스테르담에서 사람이 건널 수 있는 금속 재질 다리를 로봇만으로 만들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MX3D 로봇은 스틸과 스테인리스 스틸, 알루미늄, 청동, 구리 등을 출력할 수 있다. 동시에 용융 금속을 세척해 공중에 지지 구조물 없이 다리를 건조할 수 있는 3D 프린터다. 물 위에서도 입체물을 출력할 수 있어 다른 지원 없이 건너편까지 다리를 건설할 수 있다.









MX3D 측은 6축 작업용 로봇을 이용해 3D 프린팅 출력을 하는 기술로 3D프린터는 상자 속에 있다는 제약을 없앴다는 설명이다. 미래에는 멀티축 산업용 로봇을 이용해 정밀도가 지금보다 더 높은 입체물을 출력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MX3D가 이용한 방식이라면 어떤 소재로도 마음대로 크기나 모양새가 독립적인 입체물을 출력할 것으로 보인다.

MX3D의 3D프린터 로봇이 다리를 출력하는 모습을 보면 공중에서 금속 다리 구조를 만든다. 불꽃이 튀면서 금속을 출력해내면 금속 막대가 앞으로 뻗어나간다. 직선 뿐 아니라 곡면 금속 막대로 출력할 수 있는 건 물론이다.

MX3D는 오는 2017년 암스테르담에 사람이 건널 수 있는 강도를 지니고 20년 이상 내구성을 지닌 강철 다리를 실제로 3D프린터 기술로 만들 계획이다. MX3D 프로젝트에는 건축 기업인 헤이먼스(Heijmans)와 디자인 사무소인 요리스라만랩(Joris Laarman Lab), 소프트웨어 기업인 오토데스크(Autodesk), ABB로보틱스(ABB Robotics), 암스테르담 시의회 등이 참여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