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대한상의 '드론 사관학교' 만든다…조종사 연간 160명 양성

대한상공회의소 무인항공교육센터는 국토교통부가 선정하는 ‘드론 전문교육기관’으로 지정돼 연간 160명의 드론 전문조종사를 양성할 수 있다고26일 밝혔다.

센터는 드론조종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하며, 교육은 과정당 8명 인원으로 5주에 걸쳐 주중반과 주말반으로 나눠 매월 개설된다. 프로그램은 이론 및 모의비행 40시간과 실기비행 20시간으로 짜여졌다.

모의비행은 서울캠퍼스에서, 실기비행은 강원캠퍼스에서 진행된다. 3월 개소한 무인항공교육센터는 서울캠퍼스에 모의비행 시뮬레이션실과 이론교육장을 강원캠퍼스에 야외비행장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 수료자에게는 드론조종사 자격증 응시기회와 함께 이론시험 면제혜택(자체평가)이 주어진다. 현행법상 12kg을 초과하는 드론을 사용해 방제, 항공촬영 등의 사업을 하고자 할 경우는 반드시 조종사 자격증을 취득해야 한다.

대한상의 무인항공교육센터 관계자는 “시설 우수성과 교육 전문성을 인정받아 드론 전문교육기관에 선정됐다”며 “실무경험이 풍부한 교수진과 함께 최적의 교육환경을 조성해 드론산업을 이끌 핵심인재를 양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대한상의는 드론 제작, 정비, 항공촬영 과정도 개설해 해당 분야에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주길태 기자  gtjoo82@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길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