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 부문별 고른 호조 힘입어 1Q 연결 영업익 1조3650억 달성

포스코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772억 원, 영업이익 1조3650억 원, 순이익 9769억 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소폭 늘었고,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189.4%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3.1%에서 6%p 늘어난 9.1%를 기록했다.

이는 철강부문 이익 증가와 트레이딩 및 E&C부문 등 비철강부문 계열사의 고른 실적 호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문별 합산 영업이익의 경우, 철강 부문과 트레이딩 부문은 전분기 대비 각각 60.8%, 60% 증가한 1조234억 원, 1267억 원을 기록했다.

E&C부문도 흑자전환에 성공했으며, 에너지 부문도 전분기대비 26.7% 증가한 750억 원을 달성했다.

해외 주요 철강법인의 실적도 큰 폭으로 호전돼 전체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중국 스테인리스스틸 생산법인 장가항포항불수강과 인도 냉연 생산법인 POSCO Maharashtra의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41.7%, 80% 증가한 520억 원과 387억 원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PT.KRAKATAU POSCO, 베트남 봉형강공장 POSCO SS-VINA의 영업적자도 큰 폭으로 축소됐다.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각각 9.7%, 63% 증가한 7조674억 원과 7954억 원을 달성했다. 순이익은 8396억 원이다.

포항 3고로 확대 개수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생산과 판매량은 다소 감소했다. 하지만 WP(월드프리미엄)제품 판매 비중이 전 분기보다 2.4%p 오른 53.4%를 기록하는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와 원가절감, 수익성 향상 활동 지속, 철강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3.7%p 상승한 11.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의 경우, 별도기준 17.6%, 연결기준 71%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1.6%p, 6%p 줄었다.

포스코 관계자는 "지난 2014년 49개였던 국내 계열사를 올해 말까지 32개로 줄여 구조조정을 올해 마무리할 것"이라며 "그룹 핵심역량을 근간으로 한 Smart POSCO로의 체제 전환(Smart Transformation)을 통해 미래 50년을 본격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