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평창올림픽 재난안전통신 책임진다!행안부와 별도 LTE 통신망 구축 계약...‘양자암호기술’ 시범 적용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경기장 인근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까. 십중팔구는 가족과 지인의 안부를 확인하기 위한 전화나 모바일 메신저 사용량이 폭주해 소방서, 경찰, 정부 상황실 간의 통신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실제로 벌어지지 않는다. SK텔레콤이 통신 폭주 상황에서도 상황실과 소방서, 현장을 완벽하게 연결해줄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에 나섰기 때문이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28일 행정안전부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안전지원을 위한 재난안전통신망 보강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의 핵심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15년 진행됐던 시범사업을 통해 구축된 평창(KT, 1사업)과 강릉, 정선(SK텔레콤, 2사업)의 재난망 보완이고, 다른 하나는 주요 도로와 철도 등에 추가 재난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먼저 SKT는 오는 12월말까지 경기장, 운영센터 등 주요 시설과 강릉아산병원을 잇는 긴급 환자 이송로 등을 대상으로 신규 재난망을 구축하는 한편 기존 재난망의 최적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연내에 평창과 강릉, 정선 지역의 재난망과 인천공항-평창간 주요 수송로에 설치할 신규 재난망을 기존 LTE망과 연동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SKT는 재난망에 양자암호화 기술을 시범 적용하고, IP주소 보호 기술, 모의 해킹 점검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안성을 점검해 나갈 방침이다.

재난망은 현재 사용 중인 LTE망이 아닌 700㎒ 대역 재난안전용 4세대 무선통신망(PS-LTE)이 활용되며 정부는 평창올림픽 기간 동안 경찰·소방 등 관련 기관의 상황 공유와 경호, 안전관리 등에 다각적으로 재난망을 이용하게 된다.

SKT 김장기 IoT사업부문장은 “빈틈없는 재난망 구축을 통해 평창올림픽 관람을 위해 한국을 찾을 전 세계 스포츠 팬들에게 우리나라의 우수한 안전 인프라를 알릴 것”이라며 “한국의 뛰어나고 안정적 네트워크 품질이 세계적으로 다시 한 번 인정받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전국을 커버하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