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사람의 감정을 읽는 휴머노이드 로봇 ‘페퍼’ 국내 상륙LGU+, 우리은행, 롯데백화점 등 6개사 1년간 시범운영

 

감정인식이 가능한 세계 최초의 휴머노이드 소셜 로봇 ‘페퍼(Pepper)’가 내달 국내에 상륙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일본 소프트뱅크의 로봇전문기업 소프트뱅크로보틱스가 개발한 인공지능(AI) 로봇 페퍼가 오는 10월부터 자사 플래그십 매장을 비롯해 금융, 서점, 의료, 유통 등 다양한 분야의 고객접점에 도입돼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페퍼를 도입하는 사업자는 LG유플러스, 우리은행, 교보문고, 가천대 길병원, 롯데백화점, 이마트 등 총 6개사며 각사 플래그십 매장에서 1년간의 시범운영을 통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하는 등 사업 경쟁력 강화에 활용하게 된다.

먼저 LG유플러스는 내달 11일부터 분당의 고객감동 플래그십 매장에 배치한다. 특히 페퍼에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을 탑재해 인사, 날씨, 지식검색 등 다양한 분야의 대화와 맞춤형 상품추천 기능을 함께 제공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각 사업분야에서 페퍼가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범운영 기간 동안 사업자들의 의견을 수렴, 소프트뱅크로보틱스와 함께 지속적 서비스 보완과 개선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우리은행(은행장 이광구)은 오는 10월 11일부터 본점영업부, 명동금융센터, 여의도금융센터에 각각 페퍼를 전시하고 창구 안내, 이벤트 안내, 상품추천 등 고객과 교감하는 로봇 은행원 역할을 부여한다. 이를 통해 로봇을 활용한 다양한 금융서비스도 추가 발굴할 계획이다.

또 교보문고(대표이사 이한우)는 합정점에서 내달 11일부터 페퍼를 선보인다. 주업무는 이용안내, 앱 소개, 도서추천, Fun기능(얼굴인식, 자연어 대화) 등의 접객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이근)의 경우 의료계 최초 헬스케어 로봇으로 페퍼를 도입한다. 페퍼는 내달 11일부터 본관 로비와 AI 암센터에 배치돼 환자 응대, 건강정보제공 등에서 활약하게 된다. 향후 무균실, 중환자실 등 일반인 접근이 어려운 병실에서 환자들의 신체적 건강과 감성까지 케어하는 첨단 인공지능 병원 구현이 궁극적 목표다.

롯데백화점(대표이사 강희태)은 6개사 중 가장 빠른 내달 1일 서울 중구 본점에 페퍼가 등장한다. 개점행사에 참여시켜 인사와 댄스공연, 룰렛 이벤트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본점매장 안내와 집객은 물론 영어·중국어·일본어 지원 기능을 활용한 외국인 고객 실시간 응대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이마트(대표이사 이갑수)는 호기심 많은 어린이들이 로봇과 함께 꿈을 키우고 쇼핑의 미래를 체험할 수 있도록 내달 17일부터 ‘스타필드 고양 토이킹덤’에서 페퍼를 활용한 로봇 도우미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마트 혁신 조직인 ‘S-랩’이 자체 개발한 고객 응대프로그램을 페퍼에 탑재해 상품 추천, 매장 안내, 음성 퀴즈, 연주와 놀이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