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금융그룹, 1분기 당기순이익 6,712억원 시현6년내 사상 최대 분기실적...하나은행도 통합 이후 최대 당기순익 기록

 

하나금융그룹(회장 김정태)이 20일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6,712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6.4%(1,791억원), 전분기 대비 35.4%(1,754억원) 증가한 수치로 지난 2012년 1분기 외환은행 인수 이후 6년 내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다.

하나금융그룹은 통합 시너지에 의한 안정적인 이익 기반 확보가 이 같은 이익 성장을 이끌었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소호대출을 포함한 중소기업대출 중심의 견조한 대출 성장이 이자이익 증가를 견인했고, 관계사간 협업 증대를 통해 그룹의 투자상품 판매와 IB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수수료이익도 전년 동기 대비 20.8%(1,018억원) 증가했다.

또한 지속적 자산건전성 개선 노력을 통해 1분기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이 8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9.2%(3,327억원), 전분기 대비 56.8%(1,150억원) 감소했고 1분기말 누적기준 대손비용률도 선제적 리스크 관리 노력에 힘입어 지난 2005년 하나금융지주 설립 이후 최저 수준인 0.14%를 나타냈다.

구체적으로 KEB하나은행이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 6,319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2015년 통합은행 출범 이후 분기 기준 최대실적을 경신했다. 전년 동기 대비 32.2%(1,539억원), 전분기 대비 7.0%(416억원) 증가한 것으로 특별한 일회성이익 없이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비은행 관계사의 경우 하나금융투자가 연결당기순이익 419억원의 성적표를 받았다. 연결납세효과로 인해 전분기 대비 22.3%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로는 179.3%(269억원) 증가를 이뤘다.

하나카드의 연결당기순이익은 신용판매매출 증가로 전분기 대비 180.2%(164억원) 늘어난 255억원, 지난 2월 하나금융지주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 하나캐피탈은 25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외에 하나생명은 62억원, 하나저축은행은 42억원의 1분기 연결당기순이익을 각각 시현했다.

박진광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