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EB하나은행, 인사제도 통합 위한 노사 공동 TFT 출범하나·외환은행 출신 직원 아우르는 통합 인사·급여·복지제도 마련

 

KEB하나은행(은행장 함영주) 노사가 지난 2일 대립과 갈등을 해소하고 진정한 ‘원 뱅크(One Bank)’ 실현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하고 ‘노사 공동 테스크포스팀(TFT)’를 출범시켰다.

이를 위해 조직 경쟁력 강화, 생산적 노사 문화 구축을 위한 노사 특별합의를 체결하고 2017년 임금·단체협상도 마무리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이날 출범한 TFT를 통해 올해 9월말까지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근무시간 정상화 정착과 건전하고 바람직한 영업문화 확립을 통해 진정한 워라밸을 실천할 수 있는 기반 마련에도 함께 중지를 모으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지난 2015년 외환은행과 통합한 뒤 2017년 통합 노조가 출범했지만 인사·급여·복지제도가 통합되지 않아 직원들의 출신은행에 따라 각기 다른 제도가 적용돼왔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하나은행 노사는 열린 대화를 통해 노사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협력적·생산적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방침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노사합의를 계기로 노사간 오해와 불신을 타파하고 상호 신뢰와 존중을 통해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정립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 인사제도가 통합되면 통합시너지가 더욱 극대화돼 명실상부 금융산업을 선도하는 최고은행으로의 도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 노사가 2일 특별합의를 체결하고 ‘노사 공동 TFT’를 출범시켰다. 함영주 은행장(가운데)과 이진용, 김정한 하나은행 공동노조위원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박진광 기자  arbutus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