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푸드빌, ‘알리페이’로 ‘유커’ 잡는다!N서울타워·빕스 등 전국 250개 직영매장 우선 도입, 가맹점으로 확대 추진

 

CJ푸드빌이 중국 관광객(유커)을 잡기 위한 신무기를 장착한다.

CJ푸드빌(대표이사 구창근)은 29일 중국 관광객들의 결제 편의성 제고와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해 ‘알리페이(Alipay)’ 결제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알리페이는 5억2,000만명 이상의 중국인들이 사용하는 세계 최대 전자결제 플랫폼으로, 스마트폰 앱을 통해 바코드나 QR코드 인식만으로 손쉽게 결제가 가능해 중국관광객들을 잡기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갖춰야할 결제시스템으로 꼽힌다.

실제로 지난 3월 알리페이가 발표한 ‘2017 중국인 관광객 해외 소비·지불 행태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인의 99%가 알리페이를 사용하고 있다고 답했고, 응답자의 91%는 해외 매장에서 모바일 결제를 이용할 수 있으면 구매를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CJ푸드빌은 이번에 유커들이 많이 방문하는 N서울타워를 포함해 빕스, 계절밥상, 뚜레쥬르 등 전국 250여개 직영 매장에 알리페이 도입을 우선적으로 완료했다. 또한 향후 전국 가맹점까지 알리페이 결제서비스를 적극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지난 2주간 유커 방문율이 가장 높은 N서울타워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해당 기간 알리페이 매출액이 기존 중국 신용카드 한 달 매출액의 약 70% 수준에 육박했다”며 “전국 직영점 확대 도입에 따른 매출 증대 효과가 지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