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랜드그룹, 자본 확충 새판짜기 돌입...내년 상반기 이랜드리테일 코스피 상장리츠-유통-패션사업부 순으로 상장 로드맵 실행

 

이랜드그룹이 자본 확충을 위한 새 틀을 짜면서 중장기 자본 구조 안정화를 추진한다.

이랜드그룹 이윤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4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상반기 중 마무리하기로 했던 1조원 규모의 자본유치는 완성하지 못했지만 메리츠금융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충분한 시간을 확보했다”면서, “내년 상반기 유통사업부문인 이랜드리테일을 상장하고 이랜드월드 패션사업 부문까지 상장을 진행해 중장기적 자본 안정화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CFO는 이어 “인수금융 단계를 없애고 거래구조를 단순화해 긴 호흡으로 자본 확충 새판짜기를 시작했다”며 “이미 관심 있는 해외투자자를 중심으로 논의가 적극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당초 이랜드그룹은 올해 상반기까지 1조원의 자본을 유치해 부채비율을 100% 수준까지 낮출 방침이었다. 하지만 기존 투자 구조설계를 선·중·후 순위로 나누면서 후순위 투자자가 이미 자리잡은 상황에서 인수금융 참여자 물색이 쉽지 않았고, 각 순위별 투자자간 이해관계도 대립해 실패로 귀결됐다.

이번 자본 확충 새판짜기는 이에 따른 이른바 ‘플랜B’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이랜드그룹은 두 번째 시도의 성공적 귀결을 위해 최근 메리츠금융그룹과 기존 3,5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4,000억원으로 늘리고 만기구조를 장기화하는데 합의했다. 향후 이를 기반으로 인수금융을 과감히 없애고 거래 구조를 단순화해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 참여를 이끌어 내겠다는 게 이랜드그룹의 마스터플랜인 것이다.

여기에 얼마전 상장을 마친 이리츠코크렙에 이어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월드 패션부문까지 순차적인 상장을 추진함으로써 중장기 자본 안정화 기반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윤주 CFO는 이날 “지난해 4분기부터 3분기 연속 그룹 영업이익 1,000억원 달성이 예견되는 등 현금흐름이 안정적이지만 유휴자산 매각 등을 포함해 자본구조 건실화를 위한 재무구조 개선작업을 지속할 것”이라며, “계열사 상장 등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본 시장과도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말 이랜드그룹의 연결 부채비율은 198%로, 올해 상반기에는 168%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