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업계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상반기 급여 62억원 업계 최고 기록

[테크홀릭] 엔씨소프트 창업자인 김택진 대표가 올해 상반기에 총 62억원을 받으며 게임·인터넷 업계 최고를 기록했다.

15일 엔씨소프트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올해 상반기 급여 9억1600만원에 상여 53억3100만원 등 총 62억4800만원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총 56억200만원보다 6억원가량 늘어난 것이다.

회사 측은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20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 배재현 부사장은 72억600만원치의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를 포함해 총 77억4천200만원을 받았다.

넷마블 최대주주인 방준혁 의장은 올해 상반기 총 6억9천1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사의 이승원·백영훈 부사장은 각각 스톡옵션 행사로 총 19억6천800만원, 17억4천800만원을 받아 갔다.

펄어비스는 허진영 최고제품책임자(CPO)가 19억3천만원을 받았고, 고광현·조경준 팀장은 임원이 아닌데도 각각 16억1천400만원, 10억1천300만원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엔씨소프트 홈페이지)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