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과기정통부, 코로나19 피해 ICT 기업 기술료 유예·융자 검토기간 단축과기부, 애로사항 총력 대응 위한 ICT산업 지원방안 발표

[테크홀릭]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 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대응 ICT산업 지원방안(Ⅰ)'을 발표했다.

글로벌 ICT산업 생산에 있어서 중국은 매우 높은 비중(2018년 기준 68.5%)을 차지하며 우리나라의 ICT분야 무역구조도 높은 중국 의존도(2019년 수출 34.8%, 수입 42.0%)를 보이고 있어, 이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ICT 수출입이 모두 감소하고 있다.

현지 공장 조업 중단․지연으로 인한 국내 ICT 생산의 연쇄 지연, 거래 중단 등으로 인한 매출 악화, 기업 경영 애로 발생 등의 문제점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의 의존도가 높은 중국 현지 공장 조업 중단·지연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 하고 국내 ICT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지원방안들을 마련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먼저 단기적으로는 Δ기술료 유예 및 감면,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기간 단축 등을 통한 ICT R&D 기업 지원 Δ과기정통부 소관 재정사업의 신속한 집행 및 ICT 분야 대기업·중소기업 간 거래 촉진 ΔICT기업의 수출입선 다변화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 등이 이뤄진다.

중장기적으로는 Δ국내 ICT산업의 생산역량 강화 ΔDNA 기반 ICT 수출구조 고도화 ΔICT 수출지원협의체를 통한 수출이슈에 대한 체계적 대응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이번 지원방안을 마련하였다"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동력인 ICT산업의 이번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 #코로나19 #ICT산업 #지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ICT 디바이스랩을 방문해 ICT 디바이스랩 운영현황 및 추진성과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과기정통부)

이승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