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경실련 "문 대통령 부동산 정책 틀렸다-투기조장책 쏟아낸 관료부터 바꿔야""3기 신도시 개발 10년 뒤에나 효과-종부세법 개정도 실효성 없어"

[테크홀릭]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3일 성명을 내고 "투기를 조장하는 공급확대와 실효성 없는 종합부동산세법(종부세법) 개정으로는 집값을 잡을 수 없다"면서 "문 대통령이 지시한 정책이 부동산 거품만 더 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문 대통령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긴급 보고를 받고 실수요자·생애최초 구입자·전월세 거주 서민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과 주택 공급 물량 확대, 다주택자 등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 등 부동산 안정을 위한 4가지 방안을 지시했다.

경실련은 신도시 개발을 통한 공급확대에 대해 "공기업, 민간업자, 건설사 등에만 막대한 이익을 안겨줄 뿐 서민들의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 해소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신도시를 개발해도 입주까지는 10년이 걸리는 만큼 지금 당장 공급확대로 이어질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또 "임대사업자들에게 이미 막대한 종부세 면제 특혜를 주고 있는 상황에서 다주택자 종부세율을 올리더라도 보유세 강화 효과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법인들이 보유한 상가, 빌딩 등은 과세기준인 공시지가의 시세반영률이 40%에 불과하다"고 종부세법 개정에 대해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경실련은 집값 대책으로 ▲ 공공·민간아파트 분양 원가 공개 ▲ 선분양 아파트 분양가상한제 시행 ▲ 공시지가 2배 인상 ▲ 임대사업자 세금 특혜 철폐 ▲ 임대사업자 대출 전액 회수 및 향후 대출 금지 ▲ 실거주 않는 주택에 대한 전세대출 회수 ▲ 투기 및 집값 상승 조장하는 개발 확대책 전면재검토 등을 제시했다.

경실련은 "불로소득 주도 성장이 국민에게 막대한 고통을 안겨주고 있는데 반성은커녕 책임회피로 일관하는 장관들부터 전면교체해야 진정으로 집값을 잡을 수 있는 근본 대책도 제시할 수 있다"며 다주택 참모와 부동산 정책 관련 장관들의 교체도 촉구했다.

#경실련 #부도산정책 #종부세 #신도시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화성남양서희스타힐스아파트분양 2020-07-04 10:15:52

    화성 남양 서희스타힐스5차 아파트 특별분양:1661-7569
    평당 700만원대 파격가 공급 / 2430세대 프리미엄 대단지
    학세권(단지내 초등학교 건립예정) / 숲세권 / 공세권 / 역세권(화성시청역)
    26평,30평,33평 선호도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
    청약통장 무관 / 전매 무제한 / 6/17 부동산대책 미적용
    중도금 60% 무이자 / 발코니 확장비 무상
    사업지 인근 대규모산업단지 조성(화성바이오밸리/에코팜랜드/송산그린시티)
    서해안 복선전철 화성시청역 2022년 개통예정(여의도까지 30분정도 소요)   삭제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