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금융연구소, “내년 성장률 2.7%-‘2차 대유행’ 발생시 0.2%”올해부터 내년까지 평균 성장률 0% 예상-연구소 "소비 회복 제한, 수출 개선 미진"

[테크홀릭] 한국 경제가 내년에 부진한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2.7% 성장하는 데 그칠 것이며 최악의 경우 0.2% 성장에 그칠 것이라는 경제 전망이 나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5일 '2021년 경제·금융시장 전망'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비관 시나리오에서 내년 성장률은 0.2%(올해 -1.8%)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백신 개발이 진전되는 낙관 시나리오로 볼 때 내년 성장률이 3.6%(올해 -0.9%)다. 국지적 감염이 지속되더라도 확산세가 완화되는 기본 시나리오에서 내년 성장률은 2.7%(올해 -1.1%)로 내다봤다.

연구소는 기본 시나리오에서도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세가 부진할 것으로 봤다. 내년 성장률이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금융위기 이후인 2011~2019년 2.9%에도 못미치는 2% 중후반대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에서 재확산이 발생하고, 신흥국에서도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유행이 예상보다 장기화된 데 따른 것이다. 국내에서도 지난 8월 중순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자가 재차 급증하면서 방역 조치가 다시 강화됐다.

이런 상황에서 과거 경험과 환절기 등을 감안할 때 초겨울 2차 대유행 발생 위험도 존재한다는 게 연구소 시각이다. 이에 따라 코로나19가 경제 전망의 가장 중요한 변수라는 점을 고려해 코로나19 양상과 봉쇄 강도에 따른 시나리오를 분석했다.

올해 성장률이 -1%대라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부터 내년까지 평균 성장률은 0%대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정유탁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득여건 악화와 취약계층 피해 확산 등으로 소비 회복이 제한적인 가운데 해외수요의 부진한 회복에 따라 수출 개선도 미진할 것"으로 진단했다.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이 코로나19 발 충격을 완화시켰지만 성장복원력 저하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는 게 연구소 판단이다. 정 위원은 "상대적으로 피해가 큰 취약계층의 부실화 위험과 그에 따른 경기회복의 불균형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 이후의 경제구조 변화와 맞물린 잠재성장률의 추가 하락과 성장복원력 악화 가능성에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나금융 #하나금융연구소 #코로나19 #내년 경제전망

(자료=하나금융연구소 '2021년 경제·금융시장 전망' 보고서)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