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중기부·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지원-코로나 백신 주사기 월 1000만개 생산중기부와 삼성, 상생형 스마트공장 프로그램 지원

[테크홀릭] 국내 중소기업 풍림파마텍이 삼성전자의 도움을 받아 주사 잔량 손실을 대폭 줄인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를 개발해 내달부터 월 1000만대 양산에 들어간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19일 의료기기 중소기업인 풍림파마텍이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는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 대량 양산체계를 갖췄다고 밝혔다.

풍림파마텍이 다음달부터 양산에 들어가는 코로나19 백신용 주사기 생산물량은 월 1000만개에 달한다.

특히 이 주사기에는 주사 잔량 손실을 대폭 줄이는 최소주사잔량(LDS)기술이 적용됐다. 이에 따라 일반주사기로는 코로나19 백신 1병당 5회분(명)까지만 주사할 수 있는데 반해 1병당 6회분(명) 이상 주사가 가능하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풍림파마텍은 중기부와 삼성의 상생형 스마트공장 프로그램을 지원받아 한달만에 생산라인을 완비했다. 백신주사기(LDS 성능)는 앞서 지난 6일, 안전보호가드와 주사침은 15일 각각 국내 사용허가를 받았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주사기 양산체계 구축은) 우리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력에 대기업의 스마트제조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하고 정부가 적극 후원하는 민관 협력의 대표적 성공모델”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백신 #주사기 #풍림파마텍 #삼성 #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2020년도 중소기업 수출 동향 및 특징' 브리핑을 하며 코로나19 백신 주사기를 공개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