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 프로 연말 정산러들을 '연말정산 빅매치' 이벤트 진행연말까지 IRP(개인형 퇴직연금), 연금저축 가입하고, 상품권 혜택 제공

[테크홀릭] 삼성증권은 다가오는 연말 정산 시즌을 맞아, 12월 31일까지 IRP(개인형퇴직연금)와 연금저축상품에 가입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연말정산 빅매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연말정산 빅매치' 이벤트는 이벤트 기간 중, 삼성증권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 '엠팝(mPOP)'에서 '연말정산 빅매치' 이벤트를 신청한 뒤, 3백만원 이상 연금저축에 가입하는 '연금저축' 가입 이벤트와 마찬가지로 해당 이벤트를 신청한 뒤 3백만원 이상 IRP에 가입하는 'IRP(개인형 퇴직연금)' 상품에 가입하는 이벤트, 총 두 가지로 진행된다.

연금저축이나 IRP를 가입하지 않은 고객은 이번 이벤트를 통해 혜택은 물론이고, 연말정산 시 연금저축, IRP 납입금에 대한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P·DC·연금저축을 합산해 연간 납입액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는데, 가입자의 연간 총급여가 5500만원(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이하면 16.5%, 초과 시 13.2%의 세금을 공제해준다.

연금저축 단독으로는 세액공제 한도가 400만원이기 때문에 연금저축 가입자라면 IRP에 추가 가입해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를 챙길 수 있다. 700만원 한도를 채워 납입했다면, 최소 92만4000원에서 최대 115만5000원의 세금을 환급받는 셈이다.

특히, 총급여액이 1.2억원이 넘을 경우 연금저축으로는 300만원 한도로만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IRP를 통한 추가 400만원의 혜택을 놓치지 말아야한다.

게다가 IRP의 경우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일부 가입자에 한해 납입 한도가 900만원까지 상향되어 있어, 조건에 해당한다면 더욱이 IRP 가입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만 50세 이상이고 연간 총급여액이 1억2000만원 이하이며,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가 아닐 경우 연간 900만원 한도가 적용된다. 최대 148만5000원까지 환급받을 수 있다.

삼성증권은 연금저축계좌에서 상장지수펀드(ETF)를 온라인으로 거래할 때 매매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이벤트도 12월 말까지 진행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다이렉트 IRP 출시가 반년이 넘어가고 있는 요즘에도 가입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연금계좌의 머니무브를 선도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증권 #연말정산빅매치 #IRP #개인형퇴직연금 #연금저축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