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윤경림, KT 대표이사 후보 사의 표명이사진 만남 자리서 물러나겠단 의사 표명

[테크홀릭] 윤경림 KT의 차기 최고경영자(CEO) 내정자가 이사진에게 사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윤 사장은 전날 이사진과의 만남 자리에서 "내가 버티면 KT가 더 망가질 것 같다"는 의견을 전하며 후보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 사장의 이같은 결정은 계속되는 직·간접적인 사임 압박으로 보인다. 

이사진은 "회사를 생각해야 한다"면서 윤 사장의 의견을 반려하고 현재 윤 사장을 설득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KT는 이달 31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윤 사장을 대표로 정식 선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국민연금이 대표 선임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반대표를 던질 가능성에 더해 여권도 윤 사장 선임이 '이권 카르텔'이라고 지적하면서 표대결이 예상됐었다.

그러나 세계 양대 의결권 자문사와 국내 의결권 자문사들이 잇따라 윤 사장의 대표 선임에 대해 찬성하는 의견을 발표하면서 윤 사장에 힘을 실었다.

이같은 상황에서 윤 사장이 대표 후보직 사의를 표명한 건 대표이사직에 정식 취임하더라도 잇단 의혹으로 구현모 현 대표와 함께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정상적인 경영을 이어가기가 어려울 것이란 판단 때문으로 알려졌다. 

KT 관계자는 "윤 사장이 아직 공식적으로 사의를 전달해오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KT 주주총회는 예정대로 31일 진행할 예정이다.

#KT #윤경림 #대표이사 #사의표명

윤경림 KT 대표이사 후보(사진=KT)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