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中 시장 잃거나 떨어지면 우리 경제 큰 타격"상의 주도 11월 한중 고위급 회담 열어 풀어나갈 것

[테크홀릭]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 회장이 "중국 시장을 다 잃어버리거나 급격하게 떨어지면 우리는 경제에 상당히 큰 타격을 입고 내부 혼란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6회 대한상의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상의 주도로 11월에 한중 고위급 회담을 열어 디테일하게 풀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중국에서 반도체니 규제 쪽만 생각하지만 중국도 투자를 늘려가고 시장이 발전되는 쪽이 있다"며 "중국처럼 큰 시장을 포기하고 그 정도 회복하는 능력은 우리에게 없다"면서 아직 중국을 대체할 만한 시장은 없음을 내비쳤다.

또 최 회장은 "중국이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을 한다고 했는데 그만큼 효과가 안 난다"며 "우리의 기대가 너무 컸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우리도 불황에서 탈피하고 싶어서 중국이 잘됐으면 하는 기대가 있지만, 중국도 좋은 형편이 전혀 아니다"라며 "시장이 쪼개지는 과정에 있다 보니 실제로 들어가는 비용 대비 경제적으로 떨어지는 낙수효과가 많지는 않다"고 분석했다.

과거처럼 좋은 물건을 싸게 잘 만들어서 하나의 시장에 내놓으면 되는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다.

최 회장은 "앞으로는 하나의 공통된 시장이 아니라 쪼개져 있는 수많은 시장을 상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런 점에서 부산엑스포가 중요한 기회라며 엑스포 유치의 당위성을 거듭 강조했다.

최 회장은 "후대에 미중일에 의존하는 게 아니라 우리 스스로 독립적으로 살려면 그만큼의 복잡한 관계를 다 만질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엑스포만큼 좋은 게 없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70년 전 최빈국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안에 들어가는 큰 경제국이 됐다"며 "외국에서 많은 원조를 받은 만큼 국제사회에 기여할 필요가 생겼다"고 강조했다.

엑스포가 단지 하드웨어나 기술을 자랑하는 자리가 아니라 우리가 가진 인류의 문제를 풀어나가는 하나의 솔루션 플랫폼 형태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88올림픽과 월드컵도 지나고 나니 의미가 있었고 우리에게 디딤돌로 작용했다"며 "2030년에 엑스포를 치르게 되면 우리는 전혀 다른 국가가 될 공산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관계를 다양화할 기회라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최 회장은 “반도체 업다운 사이클이 빨라진 데 이어 진폭 자체가 커지는 문제점에 봉착하고 있다”며 “그래서 널뛰기가 훨씬 심해지는 형태로 발전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만 “미·중 상황 등 우리에게 건강해 보이지 않는 신호가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도 “마냥 수렁으로 내려가는 건 아니고 더 나빠지지 않고 업사이클로 올라가는 흐름으로, 회복 시점으로는 6개월∼1년 뒤”라고 내다봤다.

최 회장은 반도체뿐만 아니라 여러 산업이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지금이야말로 정부와 기업 간 ‘2인 3각’ 협력 체제가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하면서 “기업 경쟁력으로는 싸우기 어려울 정도로 게임이 달라졌다”며 “우리나라가 더 제대로 하기 위해 정부에서 무엇을 미리 투자하고 움직여야 하는지 접근해야 한다. 문제가 터지면 해결하는 사후약방문식의 접근으로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기자간담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2일 오후 제주 해비치 호텔·리조트에서 열린 제46회 대한상의 출입기자단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