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업계 첫 AI 활용 미국 기업실적 속보 서비스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은 미국 기업실적을 생성형 AI인 '챗 GPT'와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를 바탕으로 기업의 경영진이 투자자들에게 회사의 실적, 향후 전망 등을 설명하는 회의인 컨퍼런스콜 내용을 번역, 요약해 속보 형태로 제공하는 '어닝콜 읽어주는 AI'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어닝콜 읽어주는 AI' 서비스는 리서치센터의 아이디어 및 기획을 바탕으로 개발돼, 현재 테슬라, 넷플릭스, 구글 등 주요 50개 종목에 대해 제공하고 있고, 미래에셋증권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미래에셋증권은 해외뉴스 번역 서비스를 통해 해외 주요 언론사의 기사를 한글로 제공하고 있고, '투자 GPT가 요약한 종목은?' 서비스를 통해 개별 종목의 시황과 주요 뉴스를 결합하여 종목 시황을 제공하고 있으며, '시장 읽어주는 AI' 및 '종목 읽어주는 AI' 등을 통해 리서치 서비스를 보강하고 있다. 또,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통해 개인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있으며, AI PB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투자의사결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안인성 미래에셋증권 디지털 부문 대표는 "앞으로도 AI 기반 자산관리를 선도함으로써 고객에게 획기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증권 #어닝콜 읽어주는 AI #AI 기반 자산관리 #미국 기업 실적 속보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